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경북도 292명 선발 ‘전국 최다’

[한국농어민신문 박두경 기자]

경북도의 ‘2019년도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최종 선정결과, 전국 최다 인원인 292명이 선발됐다.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은 농촌인력의 고령화와 후계인력 급감 등 농업·농촌 환경변화에 대응하고 6차산업화와 ICT 기반 첨단농업을 이끌어 갈 청년농부 육성을 위해 2018년부터 시행하는 사업으로 경북도는 지난해 255명에 이어 올 해도 전국 최다인 292명(전국 1600명 중 18.3%)이 최종 선발됐다.

특히,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에 선정되면, 독립경영 3년 이하 후계농업인에게 3년 간 매월 80만~100만원의 ‘청년창업농 희망 바우처 포인트’를 지원하며, 3억원 한도 내 후계농업경영인 창업자금도 별도로 지원해 초기 소득이 불안정한 청년농들의 안정적인 영농정착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한편, 경북도는 소양과 자격을 갖춘 청년 농업인 육성을 위해 농고졸업, 대학졸업, 일반귀농인 등 대상별 차별화된 교육체계 구축과 함께 2018년부터 창농단계를 거친 젊은 농업인이 농촌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구축을 위해 도 자주재원인 농어촌진흥기금 2억원 한도내에서 연리 1% 저리지원을 하는 등 젊은 농업인의 아이디어 현장 구현 및 청년농업인 성공모델 정립을 위한 다양한 정책발굴 및 지원을 하고 있다.

안동=박두경 기자 parkd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두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