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전남지역 올 추석 햅쌀 , 이른 모내기 해야”

[한국농어민신문 최상기 기자]

전남도농업기술원 권장
4월 하순 조생종 벼 이앙
‘조명·조명1호’ 품종 적합


올 추석 햅쌀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4월 하순경에 조생종 벼를 이앙해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도농업기술원은 올 추석은 예년보다 빠른 9월 13일로 전남에서 생산한 햅쌀이 추석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8월 말까지는 수확을 마쳐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7월 상·하순에 벼 이삭이 팰 수 있는 조생종 벼를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것.  

또 전남지역에 알맞은 조생종 벼 품종으로 ‘조명’, ‘조명1호’를 추천했다. 이 품종은 밥맛이 좋고 재배 안정성이 높으며 수발아에 강하고 수확 철 강우와 고온에도 비교적 안정적인 특장점을 지니고 있다. 

이밖에 햅쌀 생산에 적합한 조생 품종으로는 조평, 운광벼, 해담쌀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조기재배 육묘방법으로 상자당 종자를 130g 파종하고 30일 정도 길러 이앙해야 저온에 잘 견디고 이삭패는 시기를 당길 수 있다. 시비는 생육기간이 짧은 조생종 특성상 거름주기는 밑거름으로 질소질거름을 10a당 7kg 살포하는 것이 쓰러짐을 예방하고 완전미 비율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외관품위와 밥맛을 결정하는 수확시기의 경우 7~8월 고온기에 등숙되기 때문에 이삭이 팬 후 42일경 수확을 권장했다. 

민현경 전남도농업기술원 식량작물연구소 연구사는 “전남은 9월 중순 이후 태풍 등 집중강우에 의한 수발아, 병해충 등의 재해 회피, 노동력 분산 등 햅쌀 생산에 유리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맛있는 추석 햅쌀 가격상승을 통한 농업인 소득 증대에 기술교육 등 최선을 다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주=최상기 기자 chois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