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협동조합
김병원 농협회장 “남은 1년 혼신”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
청년농 육성에 집중 밝혀


취임 3년을 맞은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농식품부에서 브리핑을 열고 향후 남은 1년간의 임기동안에도 그동안 추진해 온 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과 농업인이 행복한 국민의 농협을 만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병원 회장은 브리핑에서 “2020년까지 농가소득 5000만원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하고 지금까지 3년을 달려왔다”면서 “부족함이 많지만 부단히 노력해 왔다”며 3년간의 소회를 밝혔다.

그는 이어 “범농협 역량집결로 2020년까지 농가소득 5000만원을 달성하는데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면서 “올해 범 농협 농가소득 기여목표액을 1조1102억원으로 책정하고, 월 2회 법인별 과제별 추진현황을 점검하는 등 소득 증대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또 농축협의 지속 성장기반 조성과 청년농업인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 집중하는 한편, 농산물 판로 다각화를 통한 농업인 실익증대, 범농협 사업경쟁력 강화, 농업가치를 지속적으로 전파해 국민 공감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남은 1년 간의 임기 계획을 밝혔다.

김 회장은 또 브리핑에서 국회가 농협중앙회장 연임 허용과 직선제 전환을 골자로 한 농업협동조합법 개정법률안을 심의하고 있는 것과 관련, ‘연임에 찬성한다면 연임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설명해 달라’는 질문에 대해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4년 임기, 단임제 하에서 당선이 됐기 때문에 지금 입장에서 정확하게 말씀드리기 어려울 것 같다”면서 “저는 4년 단임제 회장이라고 하는 말씀만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진우 기자 leejw@agrien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