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전남도농기원, 곤충 첨가 뱀장어 사료 추진

[한국농어민신문 최상기 기자]

아메리카 왕거저리 분말이 첨가된 뱀장어 사료가 개발될 전망이다. 

전남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성일)에 따르면 산업 곤충 이용확대를 위해 사료용 곤충인 ‘아메리카 왕거저리’를 첨가한 어류사료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메리카 왕거저리는 단백질이 19%이상 함유, 아미노산과 지방 무기질 등 다양한 영양 성분을 가지고 있어 응용범위가 넓은 곤충이다. 또 이와 뼈를 구성하는 포스포러스, 간에서 작용하는 콜린, 피부에 영향을 주는 비타민B5, 적혈구 형성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B12 등 섬유질 양 역시 브로콜리 보다 더 높다고 설명했다.

특히 거저리 단백질을 이용한 가축사료는 소량으로도 동물의 면역력을 강하게 해 동물체 기능개선은 물론 유해물질의 생장 번식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다른 나라도 민물고기 사료 중 25% 정도를 아메리카왕거저리로 대체 가능하다는 보고가 있다. 

전남도 농업기술원은 아메리카왕거저리 대량 사육환경에 대한 연구 결과 배합사료와 밀기울 로 발육기간 단축, 보조 먹이원은 대두분과 어분이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더욱이 어류사료 개발 예비시험에서는 기존 치어용 발효사료에 건조한 아메리카왕거저리 분말을 첨가하여 뱀장어를 사육했을 때 치어의 무게가 증가 했다고 밝혔다. 

구희연 전남도농업기술원 곤충잠업연구소 연구사는 “아메리카왕거저리 분말 첨가 어류사료 개발을 위해 뱀장어 치어에서 성체까지 크기와 무게 등을 조사하여 출하시기 단축에 나서고 있다”며 “내수면 양식어류 중 최근 뱀장어가 가장 많은 양을 차지하고 있어 아메리카 왕거저리 대체사료가 개발되면 뱀장어양식어가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주=최상기 기자 chois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