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농산물유통
"노은시장 저온냉장고 지상 설치를"중도매인 150여명 ‘현안 규탄대회’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 ‘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현안에 대한 규탄대회’에선 대전시가 추진하는 저온저장고 지하화와 교통영향평가 문제가 집중적으로 제기됐다.

화재 위험·침수 피해 등 우려
주차장 공간 부족 심화 지적
교통영향평가 즉각 폐기 주장도


“저온저장고를 지상에 설치하고, 출하자가 배제된 교통영향평가도 즉각 폐기해야 한다.”

지난 10일 오전 10시 대전 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지하주차장에선 밤샘 경매와 영업을 마친 150여명의 시장 내 중도매인들이 ‘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현안에 대한 규탄대회’를 열었다. 대전중앙청과 채소·과일 비상대책추진위원회(중도매인조합)가 진행한 이번 규탄대회에선 대전시가 추진하는 저온저장고 지하화 설치와 교통영향평가 문제가 집중적으로 제기됐다.

이들이 이날 규탄대회를 연 지하주차장은 대전시가 계획하고 있는 저온저장고 설치 예정 장소이다. 저온저장고 지하화에 대해 중도매인들은 기존에도 주차장 공간이 부족하고 협소한 상황에서 더욱더 통행의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환기가 잘 안 돼 화재가 발생할 위험이 있고, 비가 많이 올 경우 침수 피해도 보게 된다는 등 지하화에 따른 여러 당면할 우려도 제기하고 있다.

이들은 또 저온저장고 설치와 맞물려 대전시가 추진한 교통영향평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전했다. 대전시는 이 교통영향평가의 근거를 ‘도매시장을 찾는 소비자의 주차편의 제공 및 주차시설의 체계적인 유지 관리’로 들고 있다. 반면 중도매인들은 ‘출하자와 유통인들은 배제된 교통영향평가’라고 반박하고 있다. 대형차량이 주차할 공간이 줄어들고, 특히 지하철역 출구 앞에서 청과물동 통로 사이에 보도블록을 설치해 차량 통행을 전혀 못 하게 하는 것에 대해선 도매시장의 주체인 출하자를 무시한 처사라고 보고 있다.

이관종 비상대책추진위원장은 “도매시장의 본연의 목적은 농산물의 집하와 분산에 있고 당연히 도매시장의 주인은 출하자다. 그런데 대전시는 오직 소비자를 위한다는 명목으로만 교통영향평가를 진행했고, 여러 우려의 목소리에도 저온저장고 지하화를 추진하려 한다”며 “대전시는 출하자에 대한 의견 수렴부터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규탄대회에서 나왔던 현안은 지난 1일 대전광역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제3차 회의에서도 집중 논의됐다.

당시 여러 시의원들의 질의에 유세종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저온저장고 지하화와 관련) 1년 이상 협의를 해오며 진행됐고, 최상의 대안이 없다면 차선책이라도 진행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교통영향평가 이후 주차공간이 부족해진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대형주차에 여유가 있다고 보여진다”고 사업 강행 의지를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대전시의원들은 여러 우려를 강하게 제기했다. 오광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실제적으로 사용하는 수요자(중도매인)가 원하지 않는데도 저온저장고를 지하화하는 것은 모순”이라며 “교통영향평가 이후 대형차량 주차할 공간이 줄어든다는 주장도 있다. 이전과 이후 주차 공간 확보에 대한 자료를 제시해 달라”고 지적했다.

이광복 산업건설위원장(더불어민주당)도 “저온창고가 지하에 들어서는 것은 화재 위험성, 협소한 지하통로 등 여러 문제가 있어 적극 반대한다. 기본적으로 저온창고나 냉동창고는 지상으로 올려야 한다”며 “시장 인근에 유성구가 소유한 녹지가 있는데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협조공문을 보낼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김경욱 기자 kimk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