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충북도, 청풍찰수수 품종보호 출원

[한국농어민신문 이평진 기자]

기존 찰수수보다 수량이 월등히 많고 기계 수확이 가능한 찰수수 품종이 개발됐다. 품종명은 ‘청풍찰수수 충북38호’다.

충북농업기술원이 개발한 청풍찰수수는 10년의 품종개발 기간이 소요됐다. 2009년 재래종에서 종자를 수집한 이후 생산성 시험과 지역 적응성 시험 등을 거쳐 지난 3월,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출원을 했다. 이 품종의 특징은 찰기가 강하고 수량이 높다는 것이다.

100g당 아밀로스 함량이 3.46g으로 낮기 때문에 찰기가 강하고 수량도 기존 찰수수보다 48%가 증가된 10a당 357kg로 나타났다. 청풍찰수수는 2년 동안 재배 심사과정을 거쳐 2021년부터 충북지역에 본격 보급되게 된다.

청주=이평진 기자 leep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