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지역특화농업으로 농촌소멸 막자

[한국농어민신문]

‘지역특화작목 연구개발 및 육성에 관한 법률’이 오는 7월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지역특화작목은 지역수요와 여건 및 경쟁우위에 따라 지역별로 특성화시켜 육성하는 작목이다. 이 법에 근거해 현장 및 농가밀착도가 높은 지역별 특화작목의 연구개발과 관련사업의 육성을 지원할 수 있는 제도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농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현재 농업과 농촌은 고령화에 따른 노동력 부족과 저출산, 수입농산물 증가와 소비패턴 변화에 따른 소득감소 등으로 농촌공동체의 붕괴를 넘어 소멸을 걱정할 지경이다. 농업경영주의 평균연령은 67세에 달하고, 40세 미만은 1%에 불과하며, 농가소득은 3800만원대로 도농소득격차도 심화되고 있다. 이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농업·농촌에 새로운 성장전략이 요구되는데, 지역농업의 특화발전이 중요한 전략이란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중진국의 농업전략이 전략품목 규모화를 통한 식량증산과 전체농가의 수준향상이라면 선진국은 다양성 확보를 통한 농가의 실질소득 확보와 국민의 선택권 확대에 있다는 것이다. 또, 국내농가의 상생과 농업·농촌의 유지·발전을 위해 지역특화를 통한 차별화 전략의 시기에 우리도 진입했다는 것이다.

이렇게 봤을 때, 지역별 특화작목이나 향토자원을 활용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일자리와 농가소득을 창출해나가는 것은 농촌소멸을 막고 지속적인 농업발전을 위해 늦춰서는 안 될 과제다. 무엇보다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강조하는 국정기조에도 부합하는 만큼 체계적이고, 중장기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예산 및 인력확보에 힘이 실리길 기대한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