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수산분야에는 전문성이 없다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청와대가 지난달 8일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로 문성혁 세계해사대학 교수를 지명했다. 그는 현대상선 1등 항해사와 한국해양대학교 교수를 거쳐, 한국인으로선 최초로 유엔(UN) 산하 국제해사기구(IMO)가 설립한 세계해사대학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자타공인 해운·항만 전문가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도 발탁 배경에 대해 “생생한 현장 경험과 이론적 전문성을 겸비한 해양·항만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라고 했다. 

전문성이 해양 분야에 기울어 있는 만큼 수산 분야 전문성에 대한 걱정은 나올 수밖에 없다. 지난달 26일 열린 문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한 여당 의원은 ‘해운 재건의 적임자임에는 분명한데 수산분야에는 전문적인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문 후보자는 이에 대해 “제가 어업 전문가가 아니라는 것은 주지하듯 사실”이라며 쿨하게 인정했다. 이어 “장관에 취임하게 된다면 현장을 찾아 발로 뛰고 경청하며, 수산 전문가와도 만남을 정례화해 전문성을 보완 하겠다”고 답했다. 

나무랄 때 없는 답변이다. 하지만 문득, 수산 분야 전문성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청문회를 치르는 문 후보자에게 도움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야당 의원들이 문 후보자 아들의 한국선급 특혜채용 의혹을 빗발치듯 거세게 몰아붙이는 사이, 간간히 나온 수산 관련 정책 질의는 거센 빗줄기를 잠시 피해가는 시간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한 청문위원이 ‘방사능 오염 가능성이 있는 일본산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에 대한 의견’을 묻자, 문 후보자는 “국민들의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이라고 답했고, 또 다른 청문위원이 ‘누구나 할 수 있는 답변을 하는데, 좀 더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할 때, 그 ‘느낌적 느낌’은 더 확실해 졌다. 

그도 그럴 것이 문 후보자는 ‘해운 물류’의 중요성을 간단히 말해보라는 한 청문위원의 질의에는 “수출물동량의 99.8%가 해상운송이다”, “선박이 대형화·고속화 되면서 선택 받지 못하는 항만은 위축될 수밖에 없다”, “AI(인공지능·Artificial Inteligence), 자율운항선박 오토너머스 비어클(autonomous vehicle), 블록체인(Block chain) 등을 어떻게 항만에 접목해 대처해 나갈 것인가가 중요하다”는 등의 소신 있는 철학을 막힘없이 열거했다.

문재인 정부의 초대 해수부 장관인 김영춘 장관은 올해 신년사를 통해 2019년을 수산혁신의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만약 문성혁 후보가 그 배턴(baton)을 이어 받게 된다면 ‘수산업 현장과 소통하겠다’는 의지와 함께 해운·항만에 대해 그가 말한 소신처럼, 수산분야에 있어서도 전문성을 더한 소신 있는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 

김관태 기자·전국사회부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