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경남도 "안정적 먹거리 선순환 체계 마련"

[한국농어민신문 구자룡 기자]

▲ 경남도 먹거리위원회가 충남 및 대전 지역 푸드 플랜 구축과 급식지원센터 운영 현황 벤치마킹을 위한 현장워크숍을 진행했다.

먹거리위원회 매월 회의 개최
‘푸드 플랜 아카데미’도 운영


경남도가 먹거리위원회를 통해 안정적인 먹거리 선순환 체계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남도는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하고 안정적인 먹거리 선순환 체계 마련을 위해 지난 1월 말에 4개 분과 40명으로 구성된 ‘경남도 먹거리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위원회는 매월 회의 개최와 ‘경남 푸드 플랜 아카데미’ 운영을 통해 민·관 거버넌스 체제로 운영된다. 다양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도민의 먹거리 기본권이 반영된 ‘경남도 광역형 지역 푸드 플랜’을 6월 말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이를 위해 지난 3월 21일부터 22일까지 2일간 충남 및 대전 지역 푸드 플랜 구축과 급식지원센터 운영 현황 벤치마킹을 위해 현장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들은 세종시 싱싱문화관을 방문, 푸드종합지원센터 및 세종형 로컬푸드 운영사례를 챙겼다. 홍성군 농촌형 푸드 플랜과 급식센터, 충남도 푸드플랜 수립과 거버넌스 운영 사례에 대한 설명도 들었다.

이어 △경남도 먹거리 생산과 유통의 선순환적 체계 구축 △공공급식센터 확대 및 푸드 플랜 연계 △대도시 공공급식 확대 방안 △안정적 식자재 생산 등에 대해 논의했다. 충남 아산시와 대전 유성구의 푸드 플랜 사례 및 급식센터 운영 현장도 둘러봤다.

위원들은 “급식지원센터 시설이나 물류 및 배송 등 물리적인 체계도 중요하지만, 지역 먹거리 중요성 인식을 바탕으로 농가 조직화와 급식지원센터의 효율적인 운영 및 식자재 안정성 확보 등 소프트웨어 부문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창원=구자룡 기자 kucr@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