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농산물유통
"미세먼지 잡는 공기정화 식물 들여놓으세요"화훼업계·정부 판매촉진 온힘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실내 공기정화에 효과가 좋은 식물의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식물이 실내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음이 과학적으로 밝혀져 업계와 정부가 식물에 대한 정보 제공 및 소비자 대상 판매촉진 행사에 나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봄철을 맞아 실내 공기정화에 효과가 있는 식물을 소개하고, 이 가운데 2종은 계절별 이달의 꽃으로 선정했다. 농식품부는 △잎 모양의 하얀색 꽃이 청량감을 주는 ‘스파티필럼’ △책상 위에 올려놓고 키운다 해 이름 붙여진 ‘테이블야자’ △타원형 잎이 특징인 ‘벵갈고무나무’ △테이블야자와 유사하게 생긴 ‘황야자’ △‘스킨답서스’, ‘아이비’ 등이 실내 공기정화에 효과가 좋은 식물이라고 소개했다. 이 식물들은 잎을 통한 오염물질 제거 능력이 탁월하고 미세먼지를 줄여주며, 실내 공기정화에도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농식품부는 이 가운데 스파티필럼과 테이블야자 및 프리지아, 카네이션을 계절별 이달의 꽃으로 선정하고 정보제공 및 소비자 대상 판매촉진 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들 식물은 미세먼지 경보 발령이 잦은 최근 소비자의 관심 증가에 따라 판매량도 증가 추세에 있다. 실제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화훼공판장에 따르면 이들 공기정화 식물들의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훼공판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벵갈고무나무는 267%, 스킨답서스는 240%, 황야자는 100%, 스파티필럼과 아이비는 각각 8%, 5%의 판매량이 늘었다.

이와 함께 식물이 실내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음이 과학적으로 밝혀졌다. 농촌진흥청은 4년 동안 여러 종의 실내식물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초미세먼지를 없애는 데 효과적인 식물을 선발했다. 이는 잎 면적 1㎡ 크기의 식물이 4시간 동안 줄어든 초미세먼지 양 기준이다. 그 결과 초미세먼지를 없애는 데 효과적인 식물로 파키라, 백량금, 멕시코소철, 박쥐란, 율마 등 5종이 선발됐다. 특히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적인 식물의 잎 뒷면은 주름 형태, 보통인 식물은 매끈한 형태, 효과가 낮은 식물은 표면에 잔털이 많은 식물인 것으로 확인됐다.

농촌진흥청은 또 초미세먼지 나쁨인 날 기준 20㎡의 거실에 잎 면적 1㎡의 화분 3~5개를 두면 4시간 동안 초미세먼지를 20% 정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정명일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도시농업과장은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우수한 식물 선정과 효율을 높이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사무공간과 학교에 적용하는 연구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imym@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