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정책·유통
축산환경관리원 “ICT 활용 축산악취 관리사업 확대”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축산환경관리원 올 사업계획
경축순환농업 활성화 현장지원


지난해 12월 축산법 개정으로 축산환경 전담기구로 지정된 축산환경관리원이 현장 밀착형 사업을 강화한다. 특히 악취 민원이 많이 제기되는 곳을 중심으로 ICT를 활용한 축산악취 관리사업을 확대하고, 경축순환농업 활성화를 위한 현장지원을 적극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축산환경관리원은 지난 19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한 올해 사업계획을 설명했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서 지난 2월 18일 취임한 이영희 원장은 축산환경 전담부서 신설과 전문 인력 충원 등을 통해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축산환경관리원이 설명한 사업계획에 따르면 축산환경 전담기구로 지정됨에 따라 관련 부서를 신설하고, 향후 각 도별 별도 조직을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또한 축산단체, 지자체 등과 연계해 축산환경 개선을 추진하고, 축산현장을 직접 방문해 축산관련 법령에서 규정하는 기준을 준수하고 있는지 지도·점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축산농가는 물론 축산관련종사자를 대상으로 교육 및 컨설팅을 전개키로 했다.

국정과제로 설정된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 및 사후관리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지난해까지 1750호가 지정된 깨끗한 축산농장은 올해 2500호를 목표로 시행하고 2025년까지 1만호를 달성키로 했다. 또한 악취 민원이 많고 축산 밀집지역을 대상으로 ‘ICT 활용 축산악취관리시스템' 구축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경축순환농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사업도 시행한다. 우선 공동자원시설 95개소의 운영 실태 진단, 퇴액비 검사 등을 추진하는 동시에 공동자원화시설 확대 및 사후관리 강화, 수익성 향상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특히 퇴액비를 활용한 경축순환 우수 사례 발굴 및 조사를 통해 지역별 여건에 맞는 모델을 수립해 시범사업으로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이영희 원장은 “지역별 가축분뇨 관리를 체계화해 축산농가와 지역주민 간 상생 협력 기반을 구축하고 가축분뇨를 활용한 친환경농업 달성에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특히 ICT를 활용해 축산시설과 가축사양관리, 방역실태 등을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관련 정보가 축산정책에 적극 활용되도록 사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병성 기자 leeb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