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인삼약초세계화추진단, 금산에 ‘둥지’금산인삼 브랜드화 등 앞장

[한국농어민신문 윤광진 기자]

▲ 충청남도 인삼약초세계화추진단 현판식이 14일 열렸다.

인삼약초산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충남도 인삼약초세계화추진단이 금산군에 둥지를 틀었다.

충남도는 14일 고려인삼의 종주지인 금산군 금산인삼엑스포광장 내 금산인삼관에서 ‘충남도 인삼약초세계화추진단’ 사무실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에는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문정우 금산군수, 반상배 한국인삼협회장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현판제막, 현황보고 및 대화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충남도 인삼약초세계화추진단(이하 추진단)은 충남도 농림축산국장을 단장으로 6명이 상시 근무하며, 인삼경작신고제 및 계약재배 확대 등 농가별 생산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 인삼의 우수한 효능을 과학적으로 검증하는 동시에 대중적인 신제품을 개발한다.

또한 원산지 표시, 연근 확인, 포장재 규격화 등 소비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인삼시장 거래 유통질서 정착을 위한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이밖에 △금산인삼브랜드화 △수출전문 법인 지원 강화로 수출 확대 △민관 거버넌스 확립을 통한 인삼약초산업 재도약 등을 수행한다.

이날 양승조 지사는 기념사를 통해 “추진단을 금산에 개소한 것은 고려인삼의 명성을 되찾고자 하는 의지가 담겼다”며 “금산은 고려인삼의 종주지이자 대표적 집산지이며, 어려움에 처한 인삼산업의 재도약을 이곳 금산 현장에서부터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충남도는 대한민국 인삼산업의 현재를 진단하고, 지역에서 해결할 문제와 국가가 준비하고 개선할 과제들을 선정해 적극적으로 실천할 것”이라며 “금산인삼약초의 안전성을 높이고 우수성을 대중화하며, 민·관·학·연이 함께하는 거버넌스를 통해 재도약을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충남도 관계자는 “앞으로 인삼산업발전위원회를 구축해 금산은 물론 충남지역 인삼 및 약초산업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군 지역에서 수행이 어려운 유관 기관과의 협조, 사업비 확보, 인삼유통 및 마케팅, 수출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는 민선7기 농정의 주요과제로 인삼산업 발전 대책 수립과 인삼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함으로써 인삼산업 발전의 제도적 토대를 마련한 바 있다.

금산=윤광진 기자 yoonk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