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6월 말까지 태양광발전 지원사업 공모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농촌형·영농형·저수지 태양광발전사업 지원에 대한 공고를 냈다. 총 2370억원 규모로 오는 6월 30일까지 ‘신재생에너지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받는다. 예산 소진과 함께 올해 사업은 종료된다는 게 산업통상자원부의 설명이다. 생산·시설설치의 경우 1.75%(변동) 금리에 5년 거치 5년 상환이 조건이다.

농촌형 태양광이란 어업인과 축산인을 포함해 농업인이 단독 또는 공동(조합)으로 설치하는 500kW미만 사업으로, 축산업허가 또는 등록증에 신고된 축사 또는 관련 축산시설에 설치하는 사업도 가능하다. 발전소는 본인 거주지의 읍·면·동 또는 연접한 읍·면·동 또는 거주지로부터 직선거리 5km 이내에 설치해야 한다.

영농형 태양광은 농업인 본인 소유의 농지에 500kW미만의 태양광발전과 경작을 병행하는 사업을 의미하며, 발전소는 본인 거주지 읍·면·동 또는 연접한 읍·면·동에 설치해야 한다. 영농형 태양광에 해당되는 농작물은 총 51종으로 미곡(논벼·밭벼), 맥류(겉보리·쌀보리·맥주보리·밀), 두류(콩·팥·녹두·기타두류), 서류(봄감자·고구마·가을감자), 잡곡(옥수수·메밀·기타잡곡), 채소(고추·마늘·양파·가을무·가을배추·고랭지무를 포함한 봄무·고랭지배추를 포함한 봄배추·겨울무·겨울배추·참외·오이·호박·수박·토마토·딸기·당근·상추·시금치·파·생강·양배추·풋고추, 특용(참깨·들깨·땅콩), 과실(사과·배·복숭아·포도·감귤·자두·감·기타과실) 등이다.

저수지 태양광의 공식명칙은 ‘공동체 복지 에너지 협동조합 태양광’이다. 농업용저수지 인근에 거주하는 지역주민이 사회적 협동조합을 구성해서 저수지 수면에 500kW미만의 수상 태양광을 설치해 수익을 마을발전기금으로 활용하도록 하는 사업. 조합원의 90%이상을 발전소 읍·면·동 또는 직선거리 5km이내 지역에서 거주한 주민으로 구성해야 한다.

이진우 기자 lee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