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기계
상주농업기계박람회, 210개 업체 참가4월 2~5일, 북천시민공원

[한국농어신문 조영규 기자] 

국내 농기자재산업의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2019 상주농업기계박람회’가 ‘농업의 성장동력! 농업의 미래!’란 슬로건과 함께 4월 2일부터 5일까지 상주 북천시민공원에서 열린다. 상주농업기계박람회는 올해가 7회째다.

상주시와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이 진행하는 이번 상주농업기계박람회는 스마트팜 연계 농기자재의 종합전시로, 총 1만7760㎡ 규모에 210개 업체가 참가, 트랙터 등 395개 기종을 선보인다. 또, 박람회에서는 △농기계 연시 △시설원예 수출촉진 세미나 △트랙터 시뮬레이터 △농기계 안전사고 예방포스터 전시 △귀농·귀촌 홍보관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참관객 목표는 17만명(국내). 개막식은 4월 2일 오전 11시이다.

농기계조합은 “‘2019 상주농업기계박람회’는 농업인에게 미래상을 제시하는 가운데 농업기계 분야의 현재와 미래 농업발전을 위한 4차산업 비전을 내보이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조영규 기자 choy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