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강원
“PLS로 항공·공동방제 못해 걱정”

[한국농어민신문 백종운 기자]

논 주위 인삼밭에 비산 우려
수작업으로 방제 해야할 판
PLS 규제 완화·유예 촉구


농약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LS)가 본격 시행되는 올해 못자리를 앞둔 농업인들의 근심걱정이 크게 늘었다.

지난 7일 강원도 횡성군 벼농사 농가들은 인삼밭이 많이 분포돼 있는 자신들의 논 주위를 둘러보며 올 농사에 대한 걱정을 토로했다. PLS가 본격 시행되면 지금처럼 항공방제와 공동방제가 어렵고 수작업으로 농약방제를 해야하기 때문이다.

특히 경지 정리된 농업진흥지역은 벼농사를 기반으로 조성됐지만 최근 들어 인삼농가들이 농지를 임차해 작물을 심으면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항공과 공동방제를 하다가 농약이 인삼밭에 날려 인삼농가들이 피해를 입으면 그 책임을 주변에서 농약을 친 벼농가들이 모두 책임져야하기 때문이다.

농가들은 벼농사를 위해 마련된 논이 안삼밭으로 변하면서 벼농사 농가들이 피해를 보는 것은 주객이 전도된 것이라며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횡성군에서 벼 농사 6만3000㎡를 경작하는 박모 씨는 “기존의 벼 농사를 짓던 농업인들이 인삼농가들에 밀려 농업에 피해를 보는 것은 주객이 전도된 것이다”라고 토로했다. 

강원 홍천군 내면 등 채소단지에서도 자신의 밭의 작에 농약을 치다가 주변 밭에 날리면 피해가 발생하는 등 방제에 어려움이 있다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현재 PLS제도는 재배작목에 등록된 농약 사용, 농약희비율과 살포횟수, 출하 전 살포금지 기간 준수, 불분명한 농약사용 금지 등을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 이에 농업인들이 불안감이 더욱 커져가고 있는 상황.

현장 농업인들은 “제도적인 준비가 부족하고 한국적 농지형태에서는 사실상 이 제도를 시행하기에 무리가 있다”면서 “규제를 완화하던지 일정 기간 유예하고 더 철저하게 준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횡성=백종운 기자 baek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한상걸 2019-03-12 21:59:21

    공동선별 농가의 경우는 더욱더 심각합니다.
    공동선별의 특성상 xx공동선별회 라는 공동브랜드로 출하가 이루어지므로 허용량 이상의 농약이 검출되어 전량폐기나 일정기간 출하제한, 과태료 등 제재를 받게되면 어느농가의 농산물에서 농약이 검출되었는지 알수가 없으니 농가간 상호 불신과 책임전가 또는 보상 등의 문제로 인하여 공동선별 조직이 와해될수도 있는 시항입니다.
    그래서 전면시행을 1~2년 정도 유예하고 생산현장의 홍보와 도출될수있는 문제점을 보완하고 선의의 패해농가구제 등의 후속대책을 마련한후 시행해야 한다고 봅니다.   삭제

    • 한상걸 2019-03-12 21:49:54

      안녕하세요? 홍천군 내촌면에서 오이, 호박, 고추를 재배하는 농업인입니다.
      pls제도에 전면시행에 있어 등록된 농약이 적은것도 큰 문제이지만 농약을 살포하다가 남은 농약을 다른작물에 살포할수 없으니 그냥 버려야한다는 것입니다.
      평상시 같으면 살포량을 감안해서 물과 농약을 준비하니 남는량이 적지만 비가 오거나기타사항 등으로 살포할수없을때는 500리터건 1000리터건 배수로에 그냥 버릴수밖에 없고 바로 하천이나 강으로 흘러 들어가 수도권 주민들의 식수원을 오염 시킬수밖에 없다는것이죠
      더많은 문제점은 메일주세요 hsg@naver.co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