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제주도, 양돈분뇨 처리 ‘대전환’한다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목초지 액비살포 중심에서
완전 정화 후 ‘재이용’으로
불법 배출 등 근본적 해결 기대


제주특별자치도가 양돈분뇨 처리 방법을 목초지 액비살포 중심에서 완전 정화 후 재이용하는 ‘양돈분뇨 관리에 대한 근본적 문제해결을 위해 양돈분뇨 관리 방향 대전환’을 선언했다.

기존 양돈분뇨 처리는 고액 분리 후 약체(뇨)탱크 공기 주입 및 미생물 발효과정을 거쳐 액비화 하는 3단계 과정을 거쳐 처리됐었다.

하지만, 지난 2017년 양돈분뇨 불법 배출사건으로 양돈분뇨가 지하수 오염 주 원인으로 지적돼 근본적인 문제 해결 방안 마련이 요구돼 왔다.

이에 도는 액비화 처리 과정에 감압증류, 역삼투압 방식 등 최신기술을 통한 처리 단계를 추가, 최종 방류수 수질기준 이상으로 완전 정화 후 농장 세척수나 냄재저감을 위한 안개분무용 또는 농업용수로 재활용토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정화처리 목표를 상향조정해 현재 14% 수준에 머물고 있는 방류수 수준 정화처리를 오는 2023년까지 70%까지 끌어올리고, 나머지 30%만 막여과 장치 정제과정을 통해 액비로 전환토록 할 계획이다.

이 액비는 지하수 보호를 위해 목장용지 등 집중살포를 원천 차단하고 제주지역 골프장 잔디 관리용수로 활용토록 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그동안 양돈분뇨는 자원순환 차원에서 액비화해 초지 및 농경지에 살포하도록 관리돼 왔으나 살포지 감소와 일부 업체의 과다살포로 냄새 유발과 지하수 오염 등의 원인으로 지적돼 왔다”며 “정화처리 신기술 처리공법에 대한 분석과 개선방안 강구를 통해 이번 사업이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행정, 학계, 연구기관, 농가대표가 참여하는 양돈분뇨 정화 처리공법 기술 자문위원회를 구성·운영할 방침이다.

제주=강재남 기자 kangj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