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농산물유통
가락시장 청과부류 거래 줄고, 금액 늘고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지난해 거래물량 234만4000톤 
전년보다 2.7% 줄었지만
거래금액은 총 4조2199억원
전년에 비해 2.3% 되레 증가 


지난해 서울 가락시장 청과부류 거래물량은 전년 대비 감소했지만 거래금액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가 2018년 가락시장 청과부류 거래실절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2018년 가락시장 청과부류 거래물량은 234만4000톤으로 전년도 241만톤에 비해 2.7% 감소했다. 반면 거래금액은 4조2199억원으로 전년 4조1263억원 대비 2.3% 증가했다. 이처럼 거래물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거래금액이 늘어난 이유로 서울시공사는 2018년 초 혹한과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가 원인이라고 밝혔다.

부류별로는 과일의 경우 물량은 전년 대비 0.6% 감소했지만 금액은 7% 상승했고, 채소의 경우 물량은 3.1% 감소했으나 금액은 1.1%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거래물량 상위 5개 품목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양파가 23만9000톤으로 가장 많았으며, 배추 16만2000톤, 무 15만7000톤, 파 11만9000톤, 오이 10만5000톤 순이었다. 거래금액 상위 5개 품목은 파(1994억원), 생고추(1718억원), 오이(1684억원), 딸기(1626억원), 마늘(1592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가락시장 수입 농산물은 총 21만8000톤이 거래돼 전체 거래물량의 9.3% 수준이며, 수입 과일류 거래물량이 전년 11만1000톤에 비해 5.1% 증가한 11만6000톤으로 조사됐다. 수입 채소류 거래물량은 12만4000톤을 기록한 2017년 대비 17.7% 감소한 10만2000톤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공사는 이번 거래실적 분석 자료를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농산물 유통정책의 보조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영민 기자 kimym@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