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논 양파 기계화로 노동력 줄이고 소득은 제고”

[한국농어민신문 최상기 기자]

전남농기원 재배기술 주목
소득은 32% 이상 제고
밭 양파보다 노균병도 줄어


양파 농민들의 최대 고민거리인 기계화 논 양파 재배기술이 개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령화 되고 있는 농촌사정을 감안, 전남도 농업기술원이 논 양파 기계화 재배 기술로 노동력을 관행 95%절감, 소득을 32%이상 높일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연작피해는 물론 벼 후작으로 재배하는 작형으로, 파종 정식 수확을 기계로 할 수 있어 생산비 절감효과를 톡톡히 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논에서 벼와 양파를 이모작으로 재배 할 경우 밭 양파에 비해 무려 43%의 노균병을 경감 시킬 수 있다는 것.

여기에 유기농 양파를 논에서 기계화 재배하여 밭 양파 연작을 줄이는 것은 물론 논을 이용하여 양파 재배시 벼 대신 사료벼를 재배할 경우, 논 타작물 재배와 연계해 논 이용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길호 전남농업기술원 원예연구소 연구사는 “유기농 논양파 기계화재배법 매뉴얼 보급과 함께 재배면적 확대를 위해 시범사업을 추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남 양파 재배면적은 1만1327ha 로 전국의 43%를 차지하며, 연작피해와 농촌노동력 고령화 및 농작업 의존율이 높아 유기농 인증면적은 0.4%로 매우 낮다.

나주=최상기 기자 chois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