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완주군 “올해 고구마·양파 재배면적 증가 전망”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주요농산물 생산예측
가지·상추는 감소할 듯


전북 완주군의 올해 주요 농산물 중 고구마, 양파 등의 재배면적은 증가하고 가지, 상추 등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완주군이 수급안정을 위해 실시한 주요농산물의 생산예측 결과에서 이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발표했다. 주요 농산물 생산예측조사는 전국 지자체 중 완주군이 유일하게, 관내 전체 농가를 대상으로 면접조사를 한 후 분석을 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재배면적 의향에 따른 2019년 완주군의 주요농산물 생산액은 전년대비 257억원 증가한 1363억원 이상으로 분석했다.

주요농산물인 14대 품목 중 고구마(12.4%), 양파(12.3%), 수박(6.3%), 마늘(2.6%), 쌀(1.9%), 딸기(1.4%), 감(1.4%). 생강(0.8%), 파(0.8%)의 재배면적은 증가했다. 반면 가지(-19.8%), 상추(-9.5%), 무(-2.9%), 고추(-0.2%), 배추(-0.1%)의 재배면적은 감소할 것으로 조사됐다.

고구마는 관내 이서면을 중심으로 규모화 농가가 많아 20ha 가량 면적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양파는 후작재배에 적합하고 농협의 수매사업이 더해져 46ha 정도 늘 것으로 분석됐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전주조사를 통한 빅데이터 분석과 관리는 상향식 맞춤형농정의 기초자료로 활용되고, 농정시스템의 영토를 구축하는 과정이다”고 설명했다.

완주=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