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옥천묘목축제’, 3월 28일 개막31일까지…유실수 무료 나눔 등

[한국농어민신문 이평진 기자]

▲ 지난해 열린 축제에서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묘목을 무료로 나눠주고 있다.

전국 최대 규모의 묘목시장이 서는 충북 옥천군에서 이달 묘목축제가 열린다. 군은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 나흘간 이원면 소재 옥천묘목공원 일원에서 ‘제20회 옥천묘목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05년 국내 유일의 묘목산업특구로 지정된 옥천군은 매년 ‘옥천묘목축제’를 열어 옥천묘목의 우수성을 대내외에 알리고 있다.

20회째를 맞은 올해는 ‘세상을 밝히는 생명의 빛, 옥천묘목’이란 슬로건 아래 더 풍성하고 알찬 프로그램으로 준비 중이다.

특별행사로 군악대, 태권도 시연, 의장대의 거리퍼레이트, 축제아이디어 공모전과 불꽃놀이 등이 올해 새롭게 꾸며진다. 또 묘목가요제와 더불어 연예인 미니콘서트와 거리 버스킹 공연이 펼쳐진다.

명품 묘목찾기와 나무공룡만들기 등의 목재 DIY 체험, 벌룬·매직쇼, 승마 체험 등의 가족단위 즐길거리도 예년보다 풍성해진다.

부대행사로는 유명인과 함께하는 복숭아, 자두 등 유실수 묘목 무료로 나눠주기 이벤트가 나흘 내내 열린다.

축제장에서는 200여종의 과수와 조경수 묘목이 나흘간의 축제기간 내내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매된다.

전국의 묘목 생산과 유통이 집중돼 있는 이 곳 묘목은 전국에서 품질 좋기로 정평이 나있다. 매년 2~4월까지 이곳에 국내 최대 규모의 나무 시장이 서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이 지역 묘목 생산면적은 2012년 183.2ha에서 2014년 190.4ha, 2016년 239.5㏊로 해마다 늘고 있는 추세다.

정부의 산림바이오 혁신성장 거점지역으로 선정된 군은 올해부터 오는 2021년까지 총 26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산림바이오 비즈니스 센터와 노지·온실 재배장 등을 구축하고 최첨단 묘목산업의 중심지로 도약을 준비한다.

옥천=이평진 기자 leep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