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공공단체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위탁돼 치러진  2015년 3월 11일 첫 동시조합장선거 이후 두 번째다.

제1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치러진지 4년여. 하지만 당시 제기됐던 문제점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 선관위 관리로 조합장 선거가 전환되면서 통합적 관리는 수월해졌을지 모르겠지만 법 상 후보자의 공약을 유권자에게 전달하는 방법이 극도로 한정되다 보니 일명 ‘깜깜이 선거’라는 지적을 받았고, 개정이 요구됐음에도 불구하고 이번에도 ‘깜깜이 선거’지적을 받았던 기존의 위탁선거법에 따라 동시조합장 선거가 치러지고 있다.

이와 함께 제기됐던 농협중앙회장 선출방식의 직선제 전환 문제도 여전히 제자리걸음이다. 이를 논의하기 위해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내에 설치된 관련 위원회도 사실상 개점휴업 상황이다.

물론 그간 농민단체에서는 이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하면서 개선을 요구해 왔고, 국회에서도 관련법 개정안을 발의하면서 노력을 기울이지 않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 간절함의 무게가 산적한 문제를 개선하기에는 부족했던 것은 아닐까?

‘협동조합’이라는 단어에는 ‘개혁’이라는 단어가 마치 등치관계인양 따라 다닌다. 농협중앙회는 물론 지역 농·축협도 이 ‘개혁’이라는 단어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그래서 이번 동시조합장선거에서 ‘누구를, 어떤 인물을 뽑을 것인가’는 제1회 동시조합장선거 때 보다 훨씬 중요해 보인다.

이번도 지나면 조합원을 위한 조합, 조합을 위한 중앙회로 거듭나도록 할 기회를 잃을지도 모른다는 생각 때문이다. 그나마 남아 있던 협동조합 개혁의 요구와 동력이 제1회 동시조합장선거를 지나면서 약해졌는데, 2회를 지나면서 사라지는 것 아닐까 우려되기 때문이다.

이진우 기자 농업부 lee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