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충북 농업인 가공 창업사업 호응

[한국농어민신문 이평진 기자]


지역농산물 활용 농식품 생산
매출 확대·학교급식 등 납품
6차산업 경진대회 수상도


충북도농업기술원이 추진하고 있는 농업인 가공 창업 사업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농업인 가공 창업사업은 지역농산물을 활용해 우수 농식품을 제조해 판매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농식품 신기술사업, 농업인 소규모 창업기술사업, 농산자원 농외소득화사업 등 세 가지 사업에 10억7000만원을 지원한다.

또 가공사업장의 안정적인 운영을 돕기 위한 농산물 가공 시설장비 개선과 포장디자인 개발 사업비로 6개소에 1억9500만원을 지원한다.

청주시 황골농업회사법인의 누룩소금, 자염된장 등의 제품은 전년대비 매출이 10%정도 올랐다. 또 오드레미영농조합법인의 쌀국수제품은 학교급식으로도 납품했다.

옥천 알렉산드리아 협동조합은 2018년 6차산업 비즈니스모델 가공상품 경진대회에 참가해 장려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들 가공상품은 청주YWCA 농민장터나 흙살림, 백화점 등을 통해 공급되고 있다. 향후에는 가공식품산업표준 KS인증, 전통식품 품질인증 등의 농식품 우수인증을 통해 공공급식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신형섭 충북도농업기술원 과장은 “지역 농업인 중에는 농산물 부가가치를 향상을 위해 가공창업을 꿈꾸는 이들이 많다”며 “품질 좋은 농산물 가공을 위해 다양한 지원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이평진 기자 leep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