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제도
[다시 쓰는 한식문화 레시피] "국내외 홍보사업 과감히 폐지···한식인턴 등 통해 실효성 높여"<하> 농식품부 외식산업진흥과 이재식 과장

[한국농어민신문 이기노 기자]

호화식사 논란 등 여러 잡음
감사·혁신작업으로 태세 정비 
불미스러운 일들 만회할 것

해외한식당협의체 사업 등 집중
한식문화 확산에 큰 도움 될 것
국회 ‘한식진흥법’ 논의도 기대


한식정책에 있어서 2019년은 여러 면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한식정책 추진 10년이란 상징성도 있지만, 무엇보다 뚜렷한 정책 변화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주무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국·내외 홍보사업을 과감히 폐지하는 등 한식정책 내실화에 나섰고, 집행기관인 한식진흥원도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혁신방안을 추진한다. 특히 한식정책의 성패를 좌우할 ‘한식진흥법’ 제정안이 국회에서 본격적인 논의를 앞두고 있기도 하다. 한식정책을 총괄하고 있는 농식품부 외식산업진흥과 이재식 과장을 만나 자세한 얘기를 들어봤다.

▲올해로 한식정책이 10년을 맞았다. 그동안 한식정책을 평가한다면.

-한식정책은 초기, 이른바 영부인 사업으로 분류되며 큰 주목을 받았다. 한식정책의 초기 성장에는 힘을 받았지만, 내실을 기하지 못한 것 같다. 주목을 많이 받다보니 해외에서 홍보성 사업에 치중할 수밖에 없는 한계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물론 한식에 대한 인식확대 등 일부 성과도 있었지만, 이제는 해외 홍보행사 중심의 한식정책에서 탈피해야 한다.

▲지난해 한식진흥원 직원의 호화식사 논란 등 한식정책에 대해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국민들이 많은데.

-지난해 한식진흥원의 해외홍보 사업비 부당집행 의혹 등과 관련해 특정감사와 종합감사를 연이어 진행했다. 아마 농식품부 사상 초유의 일이 아닌가 싶다. 그 정도로 문제점이 무엇인지 자세히 들여다봤다. 감사결과 제기된 의혹이 확인됐고, 문제가 있는 직원들은 징계조치했다. 특히 혁신위원회를 만들어 혁신작업을 곧바로 추진했다. 수많은 규정을 손보고, 감사와 혁신위에서 제기된 내용을 반영했다. 앞으로 한식진흥원이 공공기관으로서 역할을 해야 하고, 구심점 역할을 해나가다 보면 그간의 불미스러운 일들도 만회할 수 있을 것이다.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정책은 무엇인지 궁금하다.

-예산낭비 지적을 받은 국내외 홍보사업은 과감히 폐지하고, 한식인턴과 해외한식당협의체 등 실질적으로 한식문화 확산 효과가 있는 사업들의 예산을 늘렸다. 한식인턴은 해외 현지의 한식당과 호텔 같은 곳의 취직을 도와주는 사업으로, 지난해 해외에서 30명이 취직했고, 올해는 지원을 더 확대한다. 해외 교육기관 등에 전문인력 파견도 늘려 현지에서 한식을 지속적으로 알릴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국내 농업과 연계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식재료 수출확대를 위한 해외한식당협의체 사업도 예산을 늘렸다. 이러한 사업들이 해외 현지에서 지속적으로 추진되면 한식문화 확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올해 한식진흥법 제정안이 국회에서 논의될 예정으로 알고 있는데.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한식진흥법 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한식 정책을 독립적인 정책영역으로 두고, 법적 체계를 정비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법이 뒷받침되면 한식정책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다. 특히 해외한식당 인증을 준비 중인데 법이 마련되면 관련 인증제도를 시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법안에는 한식정책과 농업의 연계를 강화하는 내용도 담겨 있다.

▲끝으로 각오 한 말씀 부탁드린다.

-한식정책은 세계인들에게 우리의 음식문화를 알리고,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 사업이다. 우리의 외식기업이 진출하는 발판이 되고, 농산물 수출에도 도움을 주는 등 순기능이 매우 많다. 당장 큰 성과는 아니지만 한식인턴과 전문인력 파견, 해외한식당협의체 등의 사업이 꾸준히 추진되고, 그러한 성과들이 쌓이면 커다란 물결을 만들 수 있다고 확신한다.<끝>

이기노 기자 leek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