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특수가축
농관원, 국산 염소-외국 산양·면양 판별법 개발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염기서열 분석해 판별
원산지 부정 유통 단속 강화


외국산 산양·면양과 국내산 염소를 명확히 구분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돼 원산지 논란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유전자 분석을 이용해 국내산 염소와 외국산을 구별할 수 있는 원산지 판별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농관원에 따르면 염소고기의 소비가 늘어나면서 육질이 비슷한 외국산 산양과 면양이 국내산 염소고기로 둔갑 판매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염소고기 원산지 단속은 육안 식별 후 탐문, 원료 역추적 등으로 이뤄지고 있어 증거 확정에 한계가 있어왔다.

이에 따라 이번에 개발된 원산지 판별법은 생물정보분석으로 후보 유전자를 선정하고, 염기서열 분석을 통해 확인된 염기서열의 차이는 유전물질 추출 후 증폭된 유전자의 크기에 따라 구별 되는 원리를 적용했다. 

농관원이 이 기술을 이용해 전국의 음식점과 시장에서 거래되는 염소고기를 분석한 결과 염소고기 50건 중에서 10건이 산양으로 판정됐으며, 산양의 원산지 확인을 위해 도축증명서 등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재호 농산물품질관리원장은 “새로 개발된 산양, 면양, 염소 판별법을 적극 활용해 원산지 부정 유통 단속을 강화하고 소비자 관심 품목을 대상으로 원산지 판별법 개발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병성 기자 leeb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