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임업
산림청, 남산면적 74배 나무 심는다2만1000ha·5000만그루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산림 당국이 올 봄 나무심기 기간에 전국적으로 서울 남산면적의 74배에 달하는 2만1000ha의 산림에 5000만그루를 심는다.

산림청은 20일 ‘2019년 나무심기 추진계획’ 발표를 통해 이 같은 계획을 알리며 “나무심기를 통해 우리 숲을 더욱 가치 있는 경제자원으로 조성하는 데 주력하고 있으며, 그 혜택을 국민들에게 돌려드리기 위한 사람 중심의 산림정책을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무심기 계획의 주요 내용을 보면 산림청은 우선 산림경영 목적과 지역특성에 맞는 경제수종과 헛개나무·옻나무와 같은 특용자원 조림 등 산림의 경제적 가치 제고와 임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1만2000ha의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또한 산불, 병해충 피해지 등 산림재해지의 생육환경 개선을 위한 신속한 복구 조림과 도로변·생활권의 경관조성 등 숲의 공익적 기능 증진을 위해 큰나무 심기를 4000ha 실시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미세먼지 대책의 일환으로 산림 조성도 이뤄진다. 도시 외곽 산림에 미세먼저 저감 숲을 4000ha, 산업단지 등 미세먼지 주요 발생원 주변에 미세먼지 차단 숲 60ha를 신규 사업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도시지역에는 녹색쌈지숲 110개소, 생활환경숲 83개소, 산림공원 23개소, 가로수 596㎞, 학교명상숲 96개소를 조성할 계획이며, 사회적 약자층을 위한 복지시설 나눔 숲 조성사업도 33개소를 계획하고 있다. 아울러 무궁화 보급·확대를 위해 관공서·학교 등에 무궁화동산 17개소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제74회 식목일을 맞아 ‘내 나무 갖기 캠페인’도 이뤄진다. 이 행사는 ‘미래 100년의 시작, 새산새숲’이라는 주제로 ‘나무 나누어 주기’, ‘내 나무 심기’, ‘나무시장’ 등 세 가지로 진행되며, 전국적으로 437개소에서 예정돼 있다.

‘나무 나누어 주기’는 3월 20일부터 4월 5일까지 전국 194개소에서 유실수와 조경수 등 약 98만본의 묘목을 국민들에게 무료로 나눠주고, 3월 22일에는 서울 만리동광장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내 나무 갖기 한마당’ 행사가 열린다.

고성진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