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지난해 경기지역 과실 생산량 큰 폭 줄었다

[한국농어민신문 이장희 기자]

이상저온·폭염 등 재해 영향
포도·복숭아·머루·매실·오디 등
전년비 1만여톤, 17.3% 감소


지난해 경기도 내 주요 과실 생산량이 전년도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초봄 이상 저온과 여름 폭염, 가을 폭우 등 지속된 자연재해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경기도에 따르면 통계청에서 직접 조사하고 있는 사과·배를 제외한 나머지 과실의 지난해 도내 총생산량은 5만1192톤으로 전년 2017년 6만1936톤보다 17.3%(1만744톤) 줄었다. 품목별 생산량은 시설 포도 3.3%, 노지 포도 18.7%, 복숭아 22.0%, 머루 31.6%, 매실 55.1%, 오디 89.1%가 감소했다.

이에 따라 사과와 배 생산량도 전년보다 많이 감소했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특히 지난해 4월 이상 저온으로 과수 재배 면적의 17%인 1300㏊의 과수가 꽃이 떨어지거나 흑색으로 변했다. 또 7월 중순 이후 계속된 폭염으로 포도 등 많은 과수가 햇빛 데임 피해를 봤다.

이에 노지 포도의 10a당 생산량은 2017년 1505㎏에서 지난해 1424㎏, 시설 포도는 2037㎏에서 1850㎏으로, 매실은 851㎏에서 416㎏ 등으로 감소했다. 다만 아열대 과일 생산량은 폭염에 늘었다. 아로니아의 경우 2017년 315톤에서 지난해 412톤으로 생산량이 30.8% 증가했고, 그간 통계에 집계되지 않았던 감귤과 망고도 각각 14톤, 0.4톤 생산됐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재배 면적은 오히려 크게 늘어났다. 사과와 배를 제외한 도내 과실 재배 면적은 2017년 4509㏊에서 지난해 4765㏊로 5.7%(257㏊) 증가했다.

도 관계자는 “기온이 변화하면서 갈수록 도내에서도 열대 과일 생산이 늘고 그동안 많이 생산되던 과일이 주는 양상은 보여 왔다”며 “하지만 지난해의 경우 이상저온 등 자연재해로 인해 과일 생산이 많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수원=이장희 기자 leej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