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충남도, 농가소득 양극화 해법 모색농가기본소득 지원 등 제안

[한국농어민신문 윤광진 기자]

충남도가 21일부터 22일까지 양일간 보령 웨스토피아에서 ‘고령화시대 농가소득 보전을 위한 지자체 역할’을 주제로 3농정책 포럼을 개최했다. 고령화, 농업경영비 상승 등으로 심화되는 농가소득 양극화 문제 해결을 모색하는 자리인 셈이다.

이날 포럼에는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를 비롯해 농업경제환경위원회 소속 도의원, 농업인 단체, 유관기관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조발제, 주제발표, 종합토론, 분임토의 순으로 진행됐다.

박영범 지역농업네트워크협동조합 연합회장은 기조발제를 통해 ‘농가소득의 양극화와 지방정부의 대응’을 발표했으며, 이어 이수미 농업농민정책연구소 상임연구원과 서정민 박사, 박지흥 충남도 식량원예과장 등이 분야별 주제발표를 통해 농업인단체 제안 방향과 자치농정의 패러다임 전환 등을 제시했다.

포럼에 참석한 농민단체 등은 양극화 해소를 위한 방안으로 농가기본소득(농민수당) 지원을 제시하기도 했다. 농업과 농촌이 가진 공익적 기능을 보존하고 농가인구의 이탈방지 및 청년농 유입을 위해선 이 같은 ‘당근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충남도는 이날 포럼에서 제시된 내용을 종합해 실행 방안을 도출하고, 정책 추진의 나침반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보령=윤광진 기자 yoonk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