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경남형 공익형 직불제’ 추진 본격화

[한국농어민신문 구자룡 기자]

농촌 환경·경관 보전 등
공익 실천 프로그램 이행
500개 마을·단체 대상
연 300만원 직불금 지급

친환경·무항생제 인증이나
수급조절·유통명령 참여시
농가당 평군 80만원 지급


경남도가 농업·농촌의 다원적 기능과 공익적 가치에 대한 기여를 보상하는 ‘공익형 직불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농촌마을 공동체 회복과 환경보전, 건강한 먹거리 생산과 수급 조절에 앞장서는 500개 마을·단체와 1000농가에 23억원의 직불금이 지급된다.

경남도는 오는 3월부터 해당 시군 읍면사무소를 통해 ‘경남 공익형 직불제’ 신청을 받는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경남 공익형 직불제’는 농업과 농촌의 환경 및 경관을 보전하고 농촌의 공동체 유지 등 다원적 기능을 확산하기 위해 마을·단체와 농가에 직불금을 지급하는 두 가지 형태로 추진된다. 올해는 23억원(도비 6억9000만원, 시·군비 16억1000만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환경보전, 경관 조성, 마을공동체 회복, 재난예방 지원 등 공익 실천 프로그램 이행협약을 체결한 500개 마을·단체를 대상으로 연간 300만원의 직불금이 지급된다.

또한 유기·무농약 농산물 및 무항생제 축산물 인증을 받은 농가와 경남도내 주요 농산물의 수급조절 협약 및 유통 조절 명령에 참여한 농가를 대상으로 1㎡당 200~300원의 직불금이 지급된다. 참여 농가당 평균 80만원의 직불금을 지급될 전망이다.

마을·단체 직불금은 공고를 통해 공개 모집한다. 3월부터 해당 읍면사무소에서 신청을 받아 선정 기준에 따라 종합적인 평가를 거쳐 사업 대상자를 확정한다. 농가 직불금 대상자도 3월부터 친환경농·축산물 인증서를 첨부해 농지 소재지 읍면사무소에 신청하면 된다.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은 “농촌 마을의 공동체 회복과 환경보전, 건강한 먹거리 생산과 수급 조절을 지원하기 위해 ‘경남 공익형 직불제’를 도입하게 됐다”면서 “향후 늘어나는 친환경 농산물의 수요에 대비해 친환경농업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창원=구자룡 기자 kucr@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