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연구ㆍ기술
"신품종 당근 탐라홍 수익성 보장돼야"가락시장서 시장평가회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 지난 19일 한국청과에서 진행된 탐라홍 시장평가회에서 도매시장 종사자들이 외관 및 맛을 보고 있다.

"월동채소 과잉생산으로 약세
농가 보급 전략 잘 세워야"


제주 지역에서 생산되는 당근의 국내 신품종 전환이 시도되고 있다. 이에 기존 외국산 품종을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 19일 서울 가락시장 한국청과에서는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이 후원한 ‘국내 육성 신품종 당근 탐라홍 시장평가회’가 열렸다.

제주 지역에서는 2017년 기준 1408ha에서 연간 5만톤 가량의 당근이 생산되고 있다. 당근은 생산액을 기준으로 제주 지역 월동채소 5대 작목 가운데 하나다. 그러나 현재 외국산 종자의 수입 의존도가 85%에 달한다.

이에 외국산 품종을 대체할 신품종으로 탐라홍이 개발됐다. 탐라홍은 뿌리 끝 모양은 기존 품종과 비슷하지만 표피 색과 강도가 짙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당도가 기존 품종에 비해 높으며, 상품의 출현율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김보화 제주도농업기술원 연구사는 “수확량을 비교해 봤는데 특품을 기준으로 탐라홍이 기존 품종에 비해 수량성이 높게 나타났다”며 “내년에 통상 실시를 진행해 농가 보급을 늘릴 계획이다”고 밝혔다.

탐라홍 품종에 대해 도매시장 종사자들은 농가들의 수익성 보장이 보급 확대의 관건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현재 제주 월동채소가 과잉생산으로 인해 가격이 하락하고 있는 점을 볼 때 탐라홍의 농가 보급 전략을 잘 세워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이정희 한국청과 경매사는 “(기존 품종과 비교해) 시장에 나오면 구분이 쉽지가 않아 보인다. 따라서 농가가 재배하기 용이하거나 수확량이 많아야 (신품종을) 선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상현 동화청과 경매사는 “도매시장에서 당근은 품종보다는 색깔이나 모양을 중요하게 본다. 현재 당근도 과잉생산인 상황에서 수확량으로 승부할지, 고품질로 승부할지를 농가에게 잘 알려줄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김영민 기자 kimym@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살처분 당일 시세로 보상금 지급 ‘양돈농가 운다’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소비 위축에 돼지가격 폭락방역...
국유림 내 풍력발전사업 허용 도마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RPC 벼 매입현장] “2등급 이하 허다”…수확기 잇단 태풍에 벼 품질 뚝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제15회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경영인대회] “제주농업 최악의 해 함께 극복…희망 있는 미래 만들어 나가자”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행복해지기 위해 선택한 귀농, 후회 없어” ...
멧돼지 관리 소홀·잔반 급여 뒷북 금지가 화 키웠다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 9월 ...
[긴급점검/무 산지는 지금] 작황 부진에 출하량 감소···11월 초까지 가격 높을 듯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11월 1일은 막걸리의 날] “궁중서 쓰던 전통누룩으로 나만의 술 빚어”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
이낙연 총리, 울진 ‘미탁’ 복구 현장 방문 [한국농어민신문 조성제 기자] 이낙연 국무총...
[2019 국정감사/제주특별자치도] “가축분뇨 유출사고 발생 빈번···공공처리 비율 10%도 안돼”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