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청년창업농 지원사업 경쟁률 ‘1.86:1'1600명 선발에 2981명 신청

[한국농어민신문 이동광 기자]

올해 1600명을 선발하는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신청 마감 결과 2981명이 신청하면서 1.86:1의 경쟁률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월31일까지 한달 간 농림사업정보시스템(agrix)을 통해 영농정착지원사업 신청을 온라인 접수한 결과 2981명이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번 신청자 중 2월까지 시·군 단위에서 서면평가를 진행해 사업대상자의 1.5배수를 선발하고, 3월 중 시·도 단위 면접평가를 거쳐 4월에 1600명을 최종 선발한다.

이번 신청 결과 지역별로는 경북 지역의 신청자가 가장 많았고, 경력별로는 독립경영 예정자가 가장 많았다. 특히 재촌 청년보다는 귀농(예정자 포함) 청년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신청 인원 살펴보면 △경북 552명(18.5%) △전북 447명(15%) △전남 442명(14.8%) △경남 340명(11.4%) △경기 318명(10.7%) △충남 281명(9.4%) △충북 203명(6.8%) △강원 158명(5.3%) △제주 97명(3.3%) 순으로 나타났다. 부산·대구·광주 등 특광역시에서도 143명(4.8%)이 신청했다. 영농경력별로는 독립경영 예정자가 1686명(56.6%), 독립경영 1년차 800명(26.8%), 독립경영 2년차 321명(10.8%), 독립경영 3년차 174명(5.8%) 순이다.

특히 도시에서 귀농 했거나 귀농 예정인 청년이 2125명(71.3%)으로 재촌 청년 856명(28.7%) 보다 2.5배 많아 영농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신청이 두드러졌다.

농식품부 강동윤 경영인력과장은 “최종 선발자를 선정한 이후 4월 중에 지원기관과 합동으로 지원금 사용범위, 의무사항 등에 대해 사전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또한 선발자 개개인이 필요로 하는 연계사업을 최종 확정해 청년 창업농들이 농업·농촌에 잘 적응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동광 기자 leed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