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남원시, 벼 재배 농가 상토 50만포 공급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전북 남원시가 고품질 쌀 생산과 생산비 절감을 위해 전 농가에 벼 상토를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사업비 14억5000만원을 확보, 관내 농가에 50만포의 상토를 공급할 계획이다. 벼 상토 지원 대상은 남원시에 주민등록이 된 벼 재배 농가다. 단 재배면적 1000㎡이하 농가와 관외출입 경작지는 제외다. 벼 육묘용 상토는 경량·준중량·중량·입상·유기농·매트로 구분해 지원한다.

친환경벼 재배농가는 유기농상토를 공급 받는다. 시는 이달 하순부터 농가와 공동육묘장에 육묘용 상토를 볍씨 침종 이전에 공급을 완료할 예정이다.

남원=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