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강화고려인삼’ 옛 명성 찾는다

[한국농어민신문 이장희 기자]

▲ 인천 강화군이 강화고려인삼 명성 회복을 위해 지원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우량 묘삼·목재 해가림 시설 등
군, 올해 14억 투입해 지원 추진 


인천 강화군이 지역 대표 농산물인 ‘강화고려인삼’의 옛 명성 회복에 나선다. 이를 위해 군은 올해 14억여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우량 묘삼과 목재 해가림 시설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17년부터 강풍·폭설 등 자연재해 피해를 줄이기 위해 기존 목재 지주목 지원을 줄이고 철재 해가림 시설로 전환해 지원해왔다.

하지만 철재 해가림 시설은 설치와 해체에 노동력이 많이 들어 인건비 상승 등으로 인삼 농가의 수요가 적었다.

이에 군은 인천시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올해부터는 목재 해가림 시설을 포함한 ‘강화고려인삼 생산기반시설 조성 지원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여기에 무인 방제시설과 점적관수시설 등을 포함한 ‘인삼 재배시설 현대화사업’과 토양개량제, 미생물제제를 지원하는 ‘강화 고려인삼 친환경제제 지원사업’을 별도로 추진한다.

신청자격은 군 거주 및 인삼 경작자가 우선순위이며, 농업경영체를 등록한 농업인으로 올해 기준 2년근 인삼 재배와 직파한 농가면 가능하다. 신청은 오는 21일까지 강화인삼농협에서 받는다.

자세한 사항은 강화군농업기술센터 소득작목팀(032-930-4163)으로 문의하면 된다.

강화=이장희 기자 leej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