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출 수출정책
‘미래클 톱5’ 우리 농식품 수출 이끈다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차세대 수출유망품목으로 새싹인삼과 쌀스낵, 유자에이드베이스, 오미자 음료, 킹스베리 딸기를 선정했다.

농식품부·aT, 유망품목 선정 
새싹인삼·쌀스낵·킹스베리 딸기 
유자에이드베이스·오미자 음료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한국산 농식품 수출을 이끌어 갈 차세대 수출유망품목으로 새싹인삼과 쌀스낵, 유자에이드베이스, 오미자 음료, 킹스베리 딸기를 선정했다. ‘미래클 K-Food 프로젝트’ 22개 품목 중 지난해 수출실적과 농가소득 기여도, 맞춤형마케팅 성과 등에서 최고의 실적을 올렸기 때문이다.

베트남 B2B시장 공략에 성공한 새싹인삼은 사포닌 함유량이 높은 기능성 식품으로 주목받으며 잎까지 먹을 수 있는 샐러드용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 11월 호텔 레스토랑 12개 매장에서 한시적으로 판매된 새싹인삼 쌀국수 등이 6000그릇 이상 팔렸고 베트남 내 유명 외식업체인 메이에메랄드와 30만 달러의 수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중국 유기인증을 획득한 영유아용 쌀스낵은 지난해 중국 121개 고급 베이비숍에 입점, 약 6만 달러의 신규 수출실적을 올렸다. 또 500여개의 매장을 보유한 영유아식품전문업체, 미시그룹과 100만 달러의 수출계약을 체결해 중국 프리미엄 영유아 간식시장에서 경쟁력을 갖게 됐다.

찬물에도 잘 풀리도록 개발한 유자에이드베이스는 일본의 194개 주류전문점에서 유자탄산음료로 런칭됐다. 중국과 말레이시아에서는 각각 음료와 슬러시로 개발돼 판매되는 등 B2B시장을 적극 공략한 결과, 2017년 대비 78% 신장한 수출실적을 달성했다. 다섯가지 맛을 가진 기능성 음료라는 스토리텔링에 성공한 오미자는 태국의 카페 프랜차이즈의 신메뉴로 출시돼 인기를 끌었고 말레이시아, 홍콩, 싱가포르에서 다양한 홍보활동을 통해 16만 달러가 수출됐다. 마지막으로 복숭아형이 나는 킹스베리 딸기는 지난해 12월 첫 수출 길에 오른 후 동남아 5개국에서 3만2000달러 어치의 제품을 보냈다.

이와 관련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특색 있는 지역 특산물을 유망수출품목으로 발굴하고 세일즈 포인트를 찾아내 맞춤형 해외시장개척을 지원하는 것이 aT의 역할”이라며 “앞으로도 지역특산물의 수출확대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농가 소득향상에 이바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현우 기자 leeh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