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정책
경북도 “어촌 혁신성장 도모”

[한국농어민신문 조성제 기자]

해양수산분야에 760억 투입
중장기 발전 비전 수립
반려어산업 클러스터 구상
어촌뉴딜300사업 역점


경북도가 어획량 감소, 어촌사회 인구 감소 등 어려운 국내외 여건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꿈이 있는 어촌, 미래를 여는 해양수산 정책’을 모토로 올해 경북 해양수산정책을 새롭게 추진한다.

이를 위해 경북도는 해양수산 분야의 중장기 발전 비전을 새롭게 정립하고 민선 7기 공약사업을 구체화하기 위해 ‘경북 해양수산 발전 기본구상 용역’을 수립하고, ‘담·해수 반려어산업 클러스터 기본구상 용역’, ‘어촌뉴딜300사업 기본구상 용역’등을 수립해 지속 가능하고 기반이 튼튼한 해양수산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경북도는 2019년 해양수산 관련 4개 분야 핵심 사업에 총 760억 원을 투자해 어촌의 혁신 성장을 도모한다. 세부적으로는 활력 넘치는 어촌개발 분야에 237억원, 수산물 수출 확대와 수산식품 육성 등 수산물 유통 분야에 145억원, 수산자원 회복 및 건강한 생태어장 조성 등 수산자원 분야에 196억원, 지속 가능한 어업 및 안전한 조업활동 등 어업관리 분야에 182억원을 투입해 풍요로운 어장, 살맛나는 어촌 만들기 프로젝트의 기초를 확고히 다진다. 

그 일환으로, 일반농산어촌개발 및 어촌뉴딜300사업 등 공약사업에 역점을 두고 낙후된 어촌 기반시설을 현대화하는 한편 지역특성을 반영한 어촌·어항 통합 개발을 추진해 해양관광 활성화 기반을 마련한다. 

청년어업인 등 귀어·귀촌 정착자의 안정적인 어촌정착 유도를 위해 어촌특화지원센터의 기능을 강화하고 연안 바다목장 조성과 어장환경 개선으로 수산자원 회복과 건강한 생태계 조성, 적정한 어선세력 유지를 위해 노력한다. 

또한, 수산물 소비량 증가 추세에 발맞춰 수산 가공산업 육성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유통·가공 인프라 확충과 수산가공식품 수출 활성화 등 수산업의 6차 산업화와 유통체계 개선을 위해 해양수산복합센터 건립이나 수산산업 창업·투자지원, 판매 컨설팅·홍보 등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이러한 모든 시책은 어업인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바탕으로 이루어지는 만큼, 해난사고 및 재해로부터 안전한 조업환경 조성과 복지 향상을 위해 어선(원)보험 및 양식 수산물 재해보험, 잠수어업인 진료비 지원 등을 확대해 어업인 안전 도모를 최우선 정책으로 추진한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올해 경북 해양수산 정책은 수산업의 대외 경쟁력 강화와 어업인 경영 안정을 바탕으로 ‘살맛나는 어촌, 활력 넘치는 어촌 만들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어려운 해양수산 여건을 어촌뉴딜, 어업 생산성 향상 등으로 극복해 지역경제의 핵심 축으로 새롭게 도약할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포항=조성제 기자 ch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