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농산물유통
올 농식품 유통업계 이슈 1위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생산비 증가 우려’농식품신유통연구원 조사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올해 농식품 유통업계 이슈의 핵심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생산비 증가 우려로 꼽혔다. 여기에 경기침체와 온라인은 주요 키워드가 될 전망이다.

(사)농식품신유통연구원은 지난 1월 2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9년 10대 농식품 유통 이슈를 발표했다. 농식품 유통 이슈는 농식품신유통연구원이 2007년부터 조사해 발표해 왔다. 올해는 1월 21~25일까지 e신유통 독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으며, 총 참여자는 235명이다. 올해 10대 농식품 유통 이슈는 참여자의 복수응답이 반영됐다.

그 결과 ‘최저임금 인상으로 생산비 증가 우려’가 올해 농식품 유통 이슈 1위로 꼽혔다. 이는 올해 최저임금이 시간당 8350원으로 결정되면서 농업분야의 생산비 증가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2위로는 ‘PLS(농약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 전면 시행으로 산지 혼선 가중’으로 조사됐다. PLS 제도가 1월 1일부터 시행되면서 산지의 영세·고령농의 이해 부족으로 인한 선의의 피해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3위는 ‘최저임금 상승과 경기침체로 외식업체 경기 악화’가 선정됐다. 이는 과당 경쟁 구조에 놓인 외식업체가 경기침체에 최저임금 상승이라는 악재가 겹치면서 큰 어려움에 직면할 것이라는 분석에서다. 4위는 ‘농식품 판매의 온라인화 확대’다. 농식품 온라인 판매가 가속화되는 상황이 올해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특히 온라인 구매형태가 모바일로 옮겨가고 있는 것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공동 5위에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추진에 따른 기대와 우려 교차’, ‘국가와 지역 먹거리 정책의 근간이 될 푸드플랜 추진’이 각각 꼽혔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지난해 2곳 선정 후 일각에서 대기업의 농업 진출 우회로가 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어 이슈의 중심에 있는 상황이다. 푸드플랜은 문재인 정부의 농정 목표 가운데 하나로 지난해 지역단위 푸드플랜 추진에 이어 올해에는 국가단위 푸드플랜으로 확대될 예정에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7위에는 ‘훈풍 맞은 남북관계, 농업분야도 교류 확산’이, 8위는 ‘농업직불제 개편 논란’, 9위와 10위는 ‘다양한 HMR(가정간편식)과 도시락 시장의 확대’,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에 대한 기대’가 각각 선정됐다.

김동환 농식품신유통연구원장은 “그동안 농가소득과 농산물 가격변동 이슈는 전통적으로 10위 안에 선정됐지만 올해는 최저임금, 경기침체, 온라인이 이슈로 대두됐다”고 설명했다.

김영민 기자 kimym@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