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정책·유통
“산란일자 표기, 안전성과 무관 불합리한 제도 강행 중단을”대한양계협회-김현권 의원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대한양계협회와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은 지난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달걀 껍데기 산란일자 표기 등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신선도는 ‘보관온도’가 좌우
계란 유통시스템부터 바꿔야
식용란선별포장업도 ‘문제’
감사원에 식약처 감사 청구


산란일자 표기와 식용란선별포장업 등 달걀 유통 관리 제도로 인한 혼선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현재의 계란산지 여건에서 제도 시행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양계농가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지만 식약처가 제도를 강행하면서 생산자와 소비자 갈등으로 확산하고 있다.

대한양계협회와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은 지난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달걀 껍데기 산란일자 표기 철회 및 식용란선별포장업 시행 유예’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달걀 생산과 산지유통 현황을 설명하고 식약처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와 함께 대한양계협회는 식약처가 식용란선별포장업 제도 도입 과정에서 오류를 범했다며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현권 의원은 “신선한 달걀은 산란일자 표기보다 보관온도가 중요한데 우리나라의 경우 15℃ 이하로 유통하라는 권고사항만 있을 뿐 구체적인 관리체계를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식약처는 일방적인 정책 추진을 자제하고 소비자, 농식품부, 양계농가 등과 협의를 통해 합리적이고 미래지향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홍재 대한양계협회 회장은 “일각에서 산란계농가들의 이익만 주장한다는 얘기 나오는데 우리들은 신뢰하고 믿을 수 있는 계란산업 시스템 구축이 목적”이라며 “소비자들이 산란일자를 확인하기 위해 달걀을 만질 수 있고 이로 인한 교차오염 등의 문제가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산란일자 표기가 아닌 유통기한을 설정해 포장지에 표기하는 것이 소비자와 생산자 측면에서 보다 합리적인 제도가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대한양계협회는 또 식약처의 달걀 안전관리 대책과 관련해 감사원에 감사청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대한양계협회는 감사청구서에서 “계란안전성 강화대책으로 추진되는 식용란선별포장업의 시행이 식약처 자의적인 법해석으로 계란산업에 엄청난 비용을 부담시키고 안전성 확보는 크게 후퇴시키는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밝혔다.

대한양계협회는 이에 대한 이유로 당초 식약처가 2017년 11월 2일 고시를 통해 달걀 세척기준으로 ‘물세척’을 설정했지만, 2018년 7월 홍보자료에서는 물세척 이외에도 공기 또는 솔 등도 가능하도록 해 제도를 강행하기 위한 꼼수였다고 주장했다. 특히 달걀 세척기준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특정단체와 유착해 진행됐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3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달걀 산란일자 표기 의무화를 예상대로 실시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해 논란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

소비자단체협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달걀 산란 일자 표기제도 시행이 한 달 남은 시점에서 양계 농가에서는 달걀의 안전성과 무관한 정책이라며 전면 철회를 요구하고 있어 안타까울 따름이다”라며 “달걀 산란일자 표시 의무화는 더는 이렇게 표류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한양계협회는 “소비자단체마저 진실을 외면한 채 잘못된 달걀 안전관리 대책의 강행을 요구하는 것에 대하여 심각한 우려와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달걀의 신선도는 산란일이 아니라 보존온도가 더 중요하다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고 생산자에게는 생사가 걸린 문제로 한번쯤은 우리의 호소를 헤아려 보는 것도 소비자의 아량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병성 기자 leeb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