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친환경 정책
이상혁 농림축산식품부 친환경농업과장 “토양·용수·경관 등 다양한 농업환경보전 활동 지원”

[한국농어민신문 정문기 농산전문기자]

친환경농업 연구센터 적극 활용
광역 친환경 산지유통조직 확대
친환경농산물물류센터 활성화
의무자조금 활성화 모색


“그동안 친환경농업 육성 정책을 통해 생산 및 유통 활성화 기반은 조성됐지만 농업환경 보전을 위한 정책은 미흡한 측면이 있기에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토양, 용수, 경관, 생태 등 다양한 농업환경보전 활동을 지원하고 농업의 공익적 기능을 제고해 나갈 것입니다.” 이상혁 농식품부 친환경농업과장은 이처럼 지난해 시범사업에 이어 올해부터 본 사업이 추진되는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의 성공적 연착륙에 총력을 기울일 생각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3개 마을에 프로그램을 시범 적용한 결과 도출된 문제점, 즉 활동별 세부 이행방안 및 지급단가 조정, 이행점검 방안 유형화 등도 보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실제 지난해 농식품부 친환경농업과는 많은 일들을 추진했다.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 시범사업, 친환경쌀 공공비축 매입, 친환경농어업법 시행규칙 개정을 통한 인증수수료와 자조금 고지서 통합 발급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친환경농업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친환경 생산자와 소비자단체, 전문가 등과의 긴밀한 소통의 장이 됐던 친환경농업정책협의회 운영과 관련해 이상혁 과장은 “친환경농업 정책구상 단계부터 정부는 물론 전문가, 이해관계자간 의견수렴을 위한 친환경농업정책협의회가 구성된 것은 참으로 의미있는 일”이라면서 “제도, 인증 등 5개 분야 23개 의제를 발굴해 친환경농업의 정의 재설정 등 논의결과를 정책추진에 반영함으로써 소통과 협력의 대표적 사례로 평가 받는다”고 강조했다.

현재 친환경농가들의 가장 큰 어려움인 생산기술 확보와 판로확대에 대해서는 친환경농업 연구센터를 적극 활용하고 광역단위 친환경 산지유통조직 확대, 친환경농산물물류센터 활성화, 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 활용 등의 방안을 적극 추진한다. 즉 친환경농업 연구센터를 주축으로 지역별 여건에 맞는 친환경농법을 개발 및 보급하고, 친환경농업 교육훈련기관을 지정, 육성해 체계적인 교육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이 과장은 자조금 활성화에 역점을 뒀다. 그는 “친환경농산물 인증면적 정체, 판로확보 어려움을 해소하고 친환경농식품산업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자조금이 더욱 활성화돼야 한다”면서 “자조금 조성액 확대는 물론 친환경농산물 판촉행사 개최, 친환경농업 체험 및 교육 강화를 통한 친환경농산물 가치소비를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끝으로 이상혁 과장은 “친환경농업의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다진다는 각오로 기존 생산단지의 집적화 유도, 대량 소비처 확보 등 친환경농업 활성화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추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친환경농업에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정문기 농산업전문기자 jungm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기 농산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친환경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