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농산물품질관리원 PLS 담당 인력 태부족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현장점검·교육 등 총괄 불구
전담 ‘계’조차 없이 업무 추진
농기센터 협조도 쉽지 않아


전격시행 된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에 대해 농식품부가 올 한 해 동안 교육과 홍보를 통한 계도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은 가운데 관련 업무를 진행하고 있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의 인력 여건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PLS와 관련 현장 점검과 교육 등에 대해 실무총괄을 담당하고 있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의 경우 PLS를 전담하는 ‘계’조차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담당과인 농관원 소비안전과에서 기존 업무에 더해 PLS업무까지 맡고 있다.

또 PLS와 관련된 교육과 지도를 담당하는데 적합한 시·군농업기술센터도 중앙단위에서 직접 업무를 지시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다. 농업기술센터 운영관할이 농촌진흥청에서 시군 지자체로 이관되면서 중앙행정기관에서 관련 업무를 추진하려면 지자체의 협조를 구해야 하기 때문이다.

최근 PLS와 관련해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방에 운영이 이양된 상황이어서 농진청 등을 통해 직접 시·군농업기술센터에 협조를 구할 수 없다”면서 “시군 지자체에 협조를 요청해 놓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농관원의 인력확충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PLS 뿐만 아니라 현행 농업직불제가 앞으로 공익형으로 개편될 경우 이행점검에 따른 전담인력도 추가로 필요할 것이라는 점 때문이다

현재 논의되고 있는 직불제 개편안에 따르면 농지형상의 유지 등과 같은 기본적 기준을 만족하면 지급될 것으로 예상되는 기본형 직불제와 환경보전이나 경관유지 등과 같은 추가적인 실천기준이 부과되는 가산형 직불제로 나뉠 것으로 예상된다.

기본형 직불의 경우 현재의 고정직불제 수준에서 점검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가산형 직불제의 경우에는 이행기준에 따른 보다 세심한 점검이 필요할 것이라는 전망. 따라서 이를 점검할 인력 충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앞선 지난해 11월 농관원은 정부기관으로서는 이례적으로 친환경인증 인력 충원을 공개적으로 요구하기도 했었다.

농관원 관계자는 “한정된 인력으로 어렵긴 하지만 업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농업직불제가 공익형으로 개편되면 관련인력은 더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진우 기자 lee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ASF 수습본부, 총리 관장 조직으로 격상해야”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환경부 등 대응 소극적질병 확...
WTO 개도국 지위 민관합동 간담회 ‘파행’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왕우렁이 생태계 교란생물 지정 움직임 논란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친환경농업정책 맞물려사용면적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약용작물 관심 많아 귀농 결심…작약 2차 가공품 고민 중” [한국농어민신문 안형준 기자] ...
[국감서 제기된 제도 개선 요구/농업 분야] “재난피해 집계시 농작물도 포함…후계농 선정기준 55세로 올려야” ...
[해수부 종합국감] “방사능 우려 일본 수산물 수입 금지를”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
[블라디보스토크 농식품 수출 현장을 가다] “품질 우수하고 입맛에 맞아···라면·맥주·김 등 자주 구매” [한국농어민신문 이영주 기자] ...
신제품 종자 트렌드는 ‘내병계·기능성’ [한국농어민신문 조영규 기자] ...
“멧돼지 관리, 세밀한 대책 마련을”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2019 농식품 수출 우수사례 <7>와룡꿀단호박작목반/전문 컨설팅 받은 고품질 단호박, 일본·홍콩 등서 ‘인정’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