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국회ㆍ정당
"한농대 멀티캠퍼스 조성은 분할 음모"김종회 의원 등 중단 촉구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김종회 민주평화당 의원은 2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농수산대학 멀티캠퍼스 조성 추진 움직임을 즉각 중단할 것을 농식품부 등에 강력 촉구한다”고 밝혔다. 사진=김종회의원실 제공

"2·3 캠퍼스는 선택과 집중 포기
경북 특정지역 이전 잔꾀 불과"

한농대 관계자 "아직 갑론을박"


전북 지역을 연고로 두고 있는 민주평화당 국회의원들이 전북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농수산대학의 멀티캠퍼스 조성 추진 움직임에 대해 “분할 음모”라고 입을 모으며 멀티캠퍼스 조성 중단을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조배숙·유성엽·김광수·박주현·김종회 의원은 22일 기자회견문을 내고 “‘한농대 멀티캠퍼스 조성’이라는 이름으로 포장한 음모는 전북혁신도시(전주)에 자리 잡고 있는 한농대의 일부 또는 절반을 경북의 특정지역으로 이전하려는 잔꾀에 불과하다”며 “농림축산식품부와 한농대에 의해 추진 중인 한농대 분할은 200만 전북도민에 대한 전면적인 선전포고이자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이 밝힌 농식품부와 한농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농대는 청년농업인 육성 및 한농대 발전방안 용역 명목으로 1억5000만원의 올해 예산을 확보했다. 앞서 한농대는 지난해 멀티캠퍼스 조성 등의 주요 과업을 정하고 5000만원을 들여 용역을 외뢰해 그 결과를 제출 받았다.

기자회견문에서 의원들은 “전북도민에게 한농대는 힘들여 키운 옥동자”라면서 “멀티캠퍼스 조성이라는 미명 아래 농수산대를 분할하려는 것은 옥동자의 사지를 찢겠다는 용납할 수 없는 발상 그 자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어 “한농대에 대한 정부의 전략은 선택과 집중이었고, 이 전략은 성공 궤도에 올라섰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2~제3의 한농대 캠퍼스를 만들겠다는 전략은 선택과 집중 전략 포기이자 자살행위”라고 맹비난했다.

또 이들은 “한농대는 한 학년의 정원이 550명에 불과하고 대학 전체 현원이 1500명 남짓한 초미니 대학이다. 초미니 대학을 반으로 나눈다는 말은 그 어디에서도 듣지 못했다”면서 “한농대 분할 시도는 전북에 오기로 한 토지공사를 경남 진주로 빼앗아간 ‘LH 사건’의 판박이가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멀티캠퍼스화는 한농대 분할을 의미하고 이는 한농대와 대한민국 농업·농촌의 미래를 죽이는 것”이라며 “한농대 분할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농식품부와 한농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한농대 관계자는 이날 “멀티캠퍼스 조성은 지난해 연말 농수산대학 중장기 발전대책 중에 나온 것으로 아직 갑론을박하고 있는 사안”이라며 “이에 올해 전문기관에서 세부적인 대학 발전방안에 대해 연구하기 위해 예산을 확보한 것이며, 학교를 이전한다는 지적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고성진·이동광 기자 k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성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