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유기인계 살충제 분해 토양미생물 ‘스핑고비움 Cam5-1’ 발견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에토프로포스 등 7종에 효과
비의도적 농약혼입 해소할 듯


토양미생물인 ‘스핑고비움 Cam5-1’이 유기인계 살충제인 에토프로포스, 카두사포스, 펜토에이트, 포레이트, 포스티아제이트, 프로페노포스 등을 분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미생물 등을 잘 활용하면 토양에 남아 있는 농약을 효과적으로 제거해 비의도적인 농약혼입 문제 등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은 지난 14일 유기인계 살충제 7종을 분해할 수 있는 미생물을 토양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유기인계 살충제는 유기인화합물을 주체로 한 농약으로 신경전달물질을 분해하는 효소의 활성을 저해함으로써 살충력을 발휘한다. 2016년 기준 살충제시장의 44%를 차지하며, 100종 이상이 상용화돼 있다. DDT 등 유기염소계(적어도 하나의 염소를 포함하고 있는 유기화합물) 살충제에 비해 독성과 잔류성은 낮으나 오·남용할 경우 작물과 토양에서 검출될 수 있다.

이번에 발견된 미생물 ‘스핑고비움 Cam5-1’의 균주는 유기인계 살충제 7종을 분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액체배지에 녹인 ‘스핑고비움 Cam5-1’ 균주를 처리한 결과, 살충제 종류에 따라 빠르게는 1시간에서 길게는 196시간 이내에 63~100%가 분해됐다.

7종의 살충제는 국내에서 사용 중인 에토프로포스, 카두사포스, 펜토에이트, 포레이트, 포스티아제이트, 프로페노포스 등과 현재 사용하지 않는 말라티온이다. 이 균주를 살충제 카두사포스(10㎎/㎏)가 남아 있는 토양에 접종했을 때 2일 만에 살충제가 완전 분해된 반면 균주를 접종하지 않은 토양에서는 살충제가 분해되는데 30일 이상 걸렸다.

이번 실험결과와 관련, 김남정 농촌진흥청 미생물과장은 “이 기술을 활용하면 토양에 남아 있는 농약을 효과적으로 제거해 의도치 않게 농약이 혼입돼 친환경인증이 취소되는 문제 등을 막을 수 있으며, 토양생태계 보존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향후 화학농약을 분해하는 미생물과 함께 잔류농약분해를 위한 복합미생물제제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