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내우외환’에 빠진 축산업계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60년 만에 돌아온 기해년 황금돼지 해 이지만 축산관련 지표들을 보면 우려가 앞선다. 또한 축산관련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이고, 수입 축산물의 국내 점유율 확대 등 한마디로 ‘내우외환’ 걱정도 앞선다.

우선 현재의 상황에서 주요 축종별 올해 전망을 보자. 한우의 경우 이미 지난해부터 예견되었듯이 3월 이후부터 지난해보다 사육 마릿수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산지 한우가격 하락에 이어 한우고기 하향세를 예측할 수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미국산과 호주산이 주도하는 수입쇠고기의 국내 시장공략은 더욱 공세적이다. 실제 지난해 11월까지 쇠고기 수입량은 38만3000톤으로 2017년 같은 기간보다 22.2%나 증가했고, 12월분을 포함하며 40만톤을 훌쩍 뛰어넘은 것으로 보인다.

양돈의 상황도 다르지 않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사육두수 증가에 따른 등급판정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때문에 당분간 돼지고기 가격 약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이와 함께 국내시장에서 스페인산 이베리코와 같은 수입 돼지고기의 마케팅도 견제해야 할 상황이다.

가금(육계, 산란계)도 들여다보면 마음이 편치 않다. 3월 이후 병아리 생산 잠재력이 높아져 4월 이후부터 닭고기 공급량은 지난해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되고, 가격도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산란계 또한 사육마릿수 증가로 계란 생산량이 늘면서 가격 하락이 전망된다. 

이처럼 주요 축종의 올 한해 전망을 종합해 보면 공급 증가와 가격하락이라는 공통된 방향이 나타난다.

이런 가운데 축산관련 규제는 계속 강화되고 있다. 정부는 축산법 개정 등을 통해 보다 강화된 축산환경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히 바 있다. 대폭 강화된 가축분뇨 정화방류수 수질기준도 올해부터 시행됐다. 이에 대응하려면 축산농가들은 축산환경 개선 관련 시설투자를 늘려야 하고 이는 부채로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여기에 산란일자 표기 및 가정용 계란의 GP 경유 의무화 등 산란계농가들은 수용하기 힘든 정책으로부터 위협 받고 있다.

이처럼 축산농가를 둘러싼 어려운 상황이 동시다발로 벌어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규제만 강화할 게 아니라 축산업의 불안 요인 해소에도 힘을 쏟아야 한다. 축산농가를 지원하고 견인하는 기관들 또한 축산농가들이 보다 건강하게 발전할 수 있도록 각 분야별 연계를 강화하는 대책이 필요하다. 축산농가가 병들면 축산업은 물론 우리나라 농업·농촌이 허약해지기 때문이다. 

이병성 기자·축산팀장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