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낙농
"지난해 도입 씨수소 유전능력 향상"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젖소개량사업소, 평가 발표
하이패션·차르도 등 상승세 


농협 젖소개량사업소는 지난해 도입한 씨수소들의 유전능력이 대폭 향상 됐다고 밝혔다.

농협 젖소개량사업소에 따르면 북미 유전평가기관과 국립축산과학원에서 발표한 2018년 12월 씨수소 유전평가 결과 젖소개량사업소 씨수소들의 성적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캐나다에서 도입한 하이패션의 경우 미국 종합지수(TPI)가 ‘2554’로 75위였고, 체형(PTAT) 1.18, 발굽과 다리(FLC) 1.85, 유방(UDC) 2.00 등으로 세계적인 씨수소로 입증됐다.

또한 도입 당시부터 낙농가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모은 차르도의 TPI는 ‘2417’로 지난해 4월보다 향상됐고, 2017년 미국에서 도입한 스테미나의 TPI는 ‘2485’를 기록했다.

한국형 보증씨수소 생산능력도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신선봉의 TPI는 42가 증가한 ‘2631’이며, 에이스의 TPI는 무려 87이 상승한 ‘2814’의 성적을 거뒀다. 이와 함께 유량, 유지방량, 유단백량, 유방지수 등도 향상돼 고품질 우유 생산에 뛰어난 보증씨수소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수 농협 젖소개량사업소장은 “농협 젖소 씨수소들의 성적이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있다”며 “전국 낙농가에 고품질 정액을 즉시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병성 기자 leeb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