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닭ㆍ오리
난각 산란일자 표기 논란 장기화 우려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대한양계협회 임원진이 ‘계란 난간의 산란일자 표기 철회 및 식용란선별포장업 유예’를 요구하며 식약처 앞에서 노숙투쟁을 벌이고 있다.

양계협회 한 달째 노숙투쟁 속
계란 관련 TF 첫 회의
농가 “철회 및 유예” 요구에
식약처 “수용 못해” 입장차 확인


계란 유통 관련 제도를 놓고 대립하고 있는 대한양계협회와 식약처가 계란 관련 TF를 구성해 9일 첫 협의회를 가졌지만 서로의 입장을 좁히지 못하고 있어 사태의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다.

대한양계협회는 지난해 12월 13일 식약처 앞에서 전국의 산란계농가들이 집결한 가운데 산란일자 표기 및 식용란선별포장업 등 계란관련 유통 제도 변경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집회를 가진 바 있다. 또한 집회 이후 식약처 앞에서 노숙하며 ‘계란 난각의 산란일자 표기 철회 및 식용란선별포장업 유예를 위한 투쟁’을 지속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한달 동안 대한양계협회는 노숙 투쟁을 지속하는 과정에서 식약처 관계자들과 협상을 진행하며 ‘산란일자 표기 및 식용란선별포장업 TF’ 구성을 이끌었다. 이에 지난 9일 대한양계협회 이홍재 회장을 비롯한 임원진과 식약처 농축수산물정책과 관계자들이 참석해 1차 TF 회의를 두 시간 가량 가졌지만 서로의 입장차를 줄이지 못했다. 대한양계협회는 제도 철회 및 유예를 줄곧 주장하고 있지만 식약처에서는 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만 재차 확인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일주일 뒤인 16일에 2차 TF 회의를 예정하고 있다.

식약처는 달걀 껍데기에 산란일자, 생산자 고유번호, 사육환경 번호를 의무 표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 ‘축산물의 표시기준’을 지난 2018년 2월 23일 개정 고시한 바 있다. 이 제도에 따라 생산자 고유번호는 2018년 4월 25일부터, 사육환경 번호 표시는 2018년 8월 23일부터 시행되고 있으며, 산란일자 표시는 올해 2월 23일부터 시행을 앞두고 있다. 이와 함께 가정용 신선란에 대해서는 올해 4월 25일부터 식용란선별포장업을 통해 선별 및 포장 작업이 이뤄져야 한다.

이에 대해 대한양계협회는 산란계 현실을 외면한 탁상 행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는 동시에 산란일자 표기 철회와 식용란선별포장업 유예를 강하게 주장해 왔다.

이홍재 대한양계협회장은 “계란 안전성과 무관한 난각의 산란일자 표기는 현실성과 동떨어진 정책이며 철회돼야 한다”며 “식용란선별포장업의 경우에도 현재의 산란계산업 여건에서 어렵고 산란계농가들이 제약 없이 계란을 출하할 수 있는 GP센터 인프라가 완전히 구축된 이후에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병성 기자 leeb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