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심용섭 회장, 농식품부 장관상 수상소득 작물 보급·확대 등 공로
▲ 심용섭 한국임업후계자 상주시협의회장(사진 왼쪽)과 황천모 상주시장(사진 오른쪽).

[한국농어민신문 조성제 기자]

지역 농업발전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심용섭 한국임업후계자 상주시협의회장이 지난해 연말 상주시 연말 시상식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받았다.

이번 시상과 관련해 심 회장은 농업생산 기술을 개발하고 지속가능한 농업경영 등 지역 농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심 회장은 현재 신소득원 개발을 위해 임야 8.2ha에 음나무와 두릅나무, 감나무, 산양삼을 심어 소득을 올리는 등 신 소득 작물을 보급 확대해 농업기술 및 연구개발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심 회장은 농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발전하려면 끊임없이 배워야 한다는 신념으로 산림조합중앙회의 산양삼 및 감 재배 교육과정을 통해 과학적이고 선진화된 농업기술을 익혔으며, 이후 경북대 산림환경자원학과 대학원을 다니며 음나무, 두릅나무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까지 습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그는 춘란 배양기술로 지난 2016년 대한민국 신지식인에 선정됐으며, 현재 ‘한국 난 연구소’를 운영 중이며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 난을 분양하고 배양기술도 전수하고 있다.

이번 장관상 시상과 관련 신중섭 상주시 농업정책과장은 “열심히 연구하고 노력한 끝에 심 회장의 농업기술이 인정받았고 장관상까지 수상하게 됐다”며 “더욱 노력해 상주시 농업 발전에 이바지하시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한편, 심용섭 회장은 이번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수상 외에도 2016년 한국임업진흥원 임업발전표창, 2017년 산림청 산림보호 표창 등 다양한 수상 기록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 (사)산림보호협회 상주시지부장으로서 산림보호, 야생조수 보호활동에도 앞장서오고 있다.

상주=조성제 기자 ch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