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정책·유통
장기윤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장 "HACCP 인증 내실화 강력 추진"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검증 중심으로 인증 고도화
장비 지원 등 사후처리 강화 
"대한민국 식품안전 위해 노력"


“대한민국의 식품안전을 책임진다는 사명감을 갖고 더 열심히 노력 하겠습니다.”

장기윤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장이 최근 개최한 간담회에서 HACCP 인증원의 중장기 경영목표에 대한 설명을 통해 올해 농축산식품 안전관리를 위해 더 노력하겠다며 지난해에 이어 HACCP 인증의 내실화를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7년 살충제 계란 사태 때 논란이 됐던 ‘HACCP 인증 신뢰도’에 대한 부분을 염두에 둔 것으로, 당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농장의 다수가 HACCP 인증을 획득한 농장으로 알려지면서 HACCP 인증의 신뢰도가 도마에 오른바 있다. 이에 HACCP인증원은 2018년부터 그동안 서류 및 검증절차 중심으로 진행해 왔던 HACCP 인증 심사를 검증 중심으로 고도화하고, HACCP 인증 업체에 대한 사후관리를 강화하는 개선 방안을 내놨다.

이번 간담회에서 배포한 HACCP인증원 자료에 따르면 인증원은 지난해 HACCP 인증 희망업체에 대한 사전 기술지원과 HACCP 운영 미흡업체를 대상으로 한 집중 기술지원 등을 통해 HACCP 운영 및 관리수준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 이와 함께 HACCP 인증과 관련한 검증 강화를 위해 300건의 수거검사를 실시하고, 900개소를 대상으로 현장 과학화 검증을 수행했다. 아울러 기존 HACCP 인증업체의 사후관리를 위해 996개소에 과학화 장비 등을 통한 기술지원을 뒷받침해 2018년도 사후관리 기술지원 목표였던 1000개소 대비 99.6%의 실적을 달성했다. 장기윤 원장은 “HACCP인증원은 식품 안전관리 확보를 위해 꾸준하게 노력하고 있다”며 “2018년에 이어 2019년에도 안전관리인증 내실화를 전략목표 중 하나로 수립했다”고 언급했다.

HACCP인증원은 안전관리인증의 내실화를 위해 올해 과학화 장비를 활용한 검증 심사를 확대해 HACCP 인증의 신뢰도를 한 단계 더 높이고, 안전관리통합인증제도가 보다 활성화될 수 있도록 통합인증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도 추진한다. 이어 HACCP 제도개선을 통해 안전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HACCP 인증 업체에 대한 불시평가 확대 등 정기조사·평가시스템에 대한 재정립을 바탕으로 사후관리 수준을 높여 갈 계획이다. 그러나 불시평가의 경우 해당 업체 또는 업소의 주인이 없거나 점검을 거부할 경우 진행이 어렵고, 점검에 투입되는 인력도 더 필요한 만큼 인력·예산 확보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게 장기윤 원장의 설명이다.

장기윤 원장은 “국민들에게 보다 위생적이고 안전한 농축산식품을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2019년에도 HACCP인증원이 대한민국 식품안전을 책임진다는 사명감을 갖고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