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녹색 분화용 국화 ‘코로나그린’ 눈길경남농기원 화훼연구소 개발
▲ 경남농업기술원 화훼연구소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녹색 분화용 국화품종 ‘코로나그린’.

[한국농어민신문 구자룡 기자]

국내 최초의 녹색 분화용 국화 ‘코로나그린’이 경남에서 개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경남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은 국내 최초로 녹색 분화용 국화인 ‘코로나그린’을 개발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경남농업기술원 화훼연구소는 2003년부터 분화용 국화 개발을 시작했다. 현재까지 59품종을 개발해 전국 20농가에 9ha정도 보급했다. 국내 소형분화용 국화 시장의 60%를 차지하는 성과를 거둬 화훼 농업인들의 로열티 절감과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시장 트렌드는 꽃 모양이 구형에 가까운 폼폰형 분화 국화인데, 수명이 길고 특이한 꽃모양으로 인해 시장가격이 높아 생산자와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많다. 이에 경남농업기술원 화훼연구소는 지난해 이미 5종의 폼폰형 스프레이국화를 개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개발된 녹색 분화 국화인 ‘코로나그린’을 포한한 4종의 ‘코로나시리즈’는 기존 연구소에서 개발된 ‘에그시리즈’에 이어 새로운 시장 트렌드를 선도할 품종으로 손꼽힌다.

특히 ‘코로나그린’은 국내 최초의 녹색 분화용 국화로 재배기간이 짧고, 꽃모양이 우수한 품종으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코로나하트’도 꽃의 한가운데 꽃술 부분이 적갈색을 띄며, 분홍색 꽃잎이 조화를 이뤄 소비자 기호성이 우수하고 수명이 긴 품종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황주천 경남농업기술원 화훼연구소 소장은 “소비자와 시장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품종, 더 나아가 시장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품종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전했다.

창원=구자룡 기자 kucr@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