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스마트폰·디카로 종자특성 바로 판독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농진청, 실시간 분석기술 개발
소요시간 ‘10분의 1’로 줄여


농촌진흥청이 휴대전화의 카메라나 디지털카메라를 이용해 종자특성을 쉽고 빠르게 판독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현장농민들은 물론 종자관련종사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이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고속종자특성검정기술이다. 종자의 면적, 길이, 개수를 2~3초 이내에 측정한 뒤 형태에 따라 불량종자를 찾아내는 기술로, 생물공학기술 중 하나인 표현체를 이용한 영상기술이다. 표현체는 식물영상과 환경정보를 이용해 식물의 기능, 생리현상, 병징 등의 연관관계를 분석하는 분야인데, 종자의 둥글기나 각진 모양 등 종자특성을 실시간으로 분석할 수 있다.

농과원에 따르면 콩 유전자원 400품종에 대해 개별종자의 면적, 길이, 개수를 측정해 특성을 확인하고 구분하는데 40일이나 걸린다. 반면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활용하면 4일만에 가능하기 때문에 소요시간을 1/10으로 줄일 수 있다. 또한 영상과 실측을 비교한 결과 98%의 정확도를 보였다. 아울러 지금까지는 눈으로 보면서 자와 저울 등을 이용해 개수, 크기, 무게 등을 측정했다. 그런데 휴대전화나 디지털카메라 등에 이 기술을 넣어 활용하면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종자특성을 파악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따라서 현장농민들이 종자구입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으며, 종묘회사, 종자관리소나 원종장 등에서 종자를 정선하는데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정현 국립농업과학원 유전자공학과장은 “앞으로 종자영상과 특성정보를 이용해 온라인 종자도감 등 종자정보 데이터베이스를 개발해 연계함으로써 정밀도와 신뢰도를 높일 예정”이라며 “이번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응용한다면 병해충 탐지, 작물의 기능검정 등 관련산업의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