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제도
내년 식품분야 예산 6924억···전년비 30억 줄어

[한국농어민신문 이기노 기자]

푸드서비스 선진화 사업 등
국회 심의과정서 증액됐지만
농식품부 요구에는 못미쳐

외식업 활성화 예산 ‘기대 이하’
지역별 ‘푸드페스타’ 축소될 듯 
‘수출통합조직 육성’ 10억 책정


2019년 농림축산식품부 소관 예산 및 기금이 14조6596억원으로 편성된 가운데, 이중 식품분야 예산은 6924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이는 2018년도 6954억원 대비 30억원 감액된 규모다.

국회 심의과정에서 농식품부가 최우선적으로 예산 증액을 요구한 푸드서비스 선진화와 수출통합조직 육성, 국가식품클러스터 등의 식품분야 사업예산은 모두 증액됐다.

하지만 예산증액 규모가 농식품부의 요구 수준에는 한참 못 미처 아쉽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식품분야 예산 증액요구 1순위 사업으로 꼽혔던 ‘푸드서비스 선진화’ 사업은 4억원의 예산이 증액된 13억5000만원이 책정됐다. 외식업 활성화를 위해 ‘푸드페스타’ 개최와 외식소비 캠페인 예산으로 4억원이 증액된 것이다.

그러나 외식업계 안팎에선 실망스럽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예산이 일부 증액되기는 했지만 당초 농식품부가 189억원의 예산증액을 요구한 만큼, 사실상 삭감된 것 아니냐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지역별로 개최할 예정이었던 ‘푸드페스타’의 축소가 불가피해 보인다.

이와 관련 농식품부 외식산업진흥과 이재식 과장은 “내년에도 외식업 경기가 좋지 않을 것으[한국농어민신문 이기노 기자] 로 전망되는 등 외식업 활성화를 위한 예산이 꼭 필요했는데 아쉽게 생각한다”며 “증액된 예산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사용해 ‘푸드페스타’를 개최하는 등 외식소비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회에서 예산 반영 가능성이 높은 신규사업으로 손꼽혔던 ‘수출통합조직 육성’ 예산으로는 10억원이 책정됐다. 농식품부가 신규 반영을 요구한 30억원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한 핵심사업 예산이 수립됐다는 점에서 다행이란 평가가 나오고 있다.

농식품부 수출진흥과 안광현 사무관은 “신규사업이다 보니 10억원의 예산 반영도 나름대로 선방했다고 생각하고, 특히 의미있는 대목은 수출통합조직 육성 사업이 신규로 만들어졌다는 것”이라며 “조만간 포도와 딸기 등 품목의 수출통합조직이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 정부는 수출통합조직을 계속해서 늘려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국가식품산업클러스터’의 경우 입주 기업 지원을 위한 인력 증원과 기능성식품 제형기술 지원센터 건립 등을 위해 11억원의 예산이 증액됐다. 다만 농식품부는 40명의 인력 증원 예산을 요청했지만, 실제로는 7명의 인력을 증원하는 예산만 반영됐다.

농식품부 국가식품클러스터추진팀 소인섭 주무관은 “식품 제형기술 기반구축 예산은 다 반영이 됐지만 인력 증원 예산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며 “당초 40명의 인력 증원을 위해 28억원을 요구했는데, 7명 정도의 인력 증원 예산만 반영돼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기대를 모았던 한국술산업진흥원 설립 예산은 끝내 반영되지 않았다. 대신 전통주 제조·체험장 조성과 발효식품산업 지원센터 설립 등 전통·발효식품 육성을 위해 16억원의 예산이 증액됐다.

농식품부 식품산업진흥과 박진희 사무관은 “국회 단계에서 전통주 제조·체험장 조성을 위한 예산 10억원과 발효식품산업 지원센터 설립 예산 6억원이 증액됐다”며 “한국술산업진흥원 설립 예산은 반영되지 않았는데, 사업계획 자체를 재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기노 기자 leek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