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경기도, 군 장병에 지역 친환경농산물 공급

[한국농어민신문 이장희 기자]

내년부터, 포천지역 대상
접경지역 중심 단계적 확대
지역농산물 비율 70% 목표
참여농민 1700명 육성 계획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군 급식 친환경 지역농산물 공급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지난 3일 도에 따르면 군 장병들에게 신선·안전한 친환경 지역농산물로 만든 급식을 제공하고 접경지역 농가들의 소득 안정화를 위해 내년부터 포천지역 군부대를 대상으로 ‘지역농산물 군부대 급식 사업’을 시범 실시한다고 밝혔다.

도는 시범사업으로 포천지역 군부대 급식부터 경기도 친환경 농산물 공급 체계로 전환한 뒤,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도는 내년에 포천지역 군부대에 공급하는 지역농산물 비율을 70%까지 올리고 참여 농민 1700여명을 육성해 지역농산물 군 급식 공급 시스템을 구축한다.

도는 포천지역 친환경 농산물을 군부대에 우선 공급하고, 부족한 수량은 △포천지역 일반농산물 △접경지역 친환경농산물 △접경지역 일반농산물 등의 순으로 보충 공급하는 형태로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내년 예산에 도비 16억2700만원을 편성했다.

이 예산은 △친환경농산물과 일반농산물의 차액 등의 농가지원 △비닐하우스, 농기계, 저온저장시설 등 농산물 연중 유통체계 구축을 위한 인프라 △군납 참여 농가 조직화 교육과 컨설팅 △군납 조합의 역량강화(조직화, 계획생산, 레시피 개발) 등에 사용한다.

포천지역 시범사업 성과를 토대로 지역 농산물의 군부대 급식 공급체계가 확대되면 접경지역의 각종 규제로 불이익을 받는 지역 농업인들에게 합리적 보상 체계를 마련하는 것은 물론 군 장병들에게 질 좋고 안전한 지역 식자재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도는 기대했다.

김성년 도 친환경급식지원센터장은 “군 급식에 지역농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군과 지역민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군납체계를 구축하고 지역 경제도 활성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접경지역 군납조합 농산물 공급액 463억여원 가운데 지역농산물 공급액은 153억여원으로 전체의 33% 수준에 그쳤다. 도는 지난해 ‘경기도 접경지역 농축수산물의 생산 및 군납 활성화 지원 조례’를 제정, 접경지역의 특성과 군부대 수요에 맞는 농축수산물을 안정적으로 납품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앞서 이재명 도지사는 지난달 6일 열린 ‘제23회 경기도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서 “포천 지역 군인들이 먹는 음식을 국내 농산물로만 공급하는 시스템을 구축 중”이라며 “포천 지역의 시범운영이 마무리되면 도내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수원=이장희 기자 leej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