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기관·업계소식
“우리 과일, 소비자와 더 가까이”2018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 성료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 박철선 과수농협연합회장과 이개호 장관, 오영훈 국회의원(사진 오른쪽부터)이 과일산업대전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과일산업이 소비자들의 요구에 맞는 과일 생산을 통해 산업의 경쟁력을 다지고, 국민에게 사랑받는 산업이 될 것을 약속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한국과수농협연합회가 주관하는 2018 대한민국 과일산업대전이 지난 16~18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성료됐다. 8회째를 맞는 올해 과일산업대전은 ‘우리과일 종합백과(果)’라는 슬로건으로 개최됐다. 이는 하나의 과종에도 다양한 품종이 있어 시기별로 다양한 맛과 식감을 즐길 수 있다는 의미와 과일의 다양한 효능을 백과사전처럼 소비자에게 정확하게 전달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올해 과일산업대전에는 지자체·생산자단체·농기자재 업체 등 63개 기관과 단체의 80개 부스가 설치돼 다채로운 판매·전시행사가 진행됐다. 대표과일 선발대회 수상작을 전시한 대표 과일관과 다양한 과일의 건강 기능성을 알리는 과일 기능성관, 과일 소비 트렌드를 홍보하는 주제 전시관을 비롯해 시·도 홍보관, 신품종 소개관, 농기자재 전시관 등의 홍보관과 판매·휴게관을 구성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또한 초특가 경매, 과일요리 경연대회, 콘서트 등 다채로운 관람객 참여 행사가 진행됐다.

박철선 한국과수농협연합회장은 “올해 과수 농가들은 동해와 폭염, 가품 등 기상이변으로 혹독한 시련을 보냈다. 여기에 외국산 과일의 대량 수입으로 품질 좋은 국내산 과일 소비가 위축됐다”며 “이러한 상황에서도 희망을 버리지 않았기에 오늘과 같은 자리에 섰다. 과일산업대전을 계기로 소비자와 더 많이 소통하고 가까워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과수산업이 국내적으로 어려움에 있지만 해외 등 외부에서는 국내 과일의 평가가 높다”며 “정부도 시대 상황에 맞는 과수 품종 개발과 효율적인 유통시설을 갖출 수 있도록 관심을 더 갖겠다. 과일산업대전이 국내 과수산업의 현 주소를 확인하고 국민에게 더 사랑받는 산업으로 성장하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영훈 더불어민주당(제주 제주시을) 의원은 “과수산업의 진흥을 위해 법적·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그러기 위해 과수산업 단체들과 머리를 맞대겠다”고 말했다.


“정부·연구기관, 기상이변 공동 대웅을”
대표과일 선발 대상 정순정 씨

“좋은 품질의 과일을 생산해 침체된 과일산업에 기여하고 싶습니다. 소비자들께서도 국내 과일을 믿고 많이 애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올해 대표과일 선발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정순정 씨의 포부이자 당부다. 정 씨는 28년 전 귀농을 해 현재 충남 아산에서 3ha 규모의 배 농사를 짓고 있다. 올해 대표과일 선발대회 대상에 선정된 그도 올해는 이상기온으로 큰 애를 먹었다.

“올 봄 저온현상으로 냉해를 입고 일일이 인공수정을 해야 할 정도로 힘들었다. 기상이변은 올해 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계속 일어날 것으로 보여 정부나 연구기관에서도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기상이변 대응은 농가들만 감당하기에는 벅차기 때문에 이러한 당부를 한 것이다.

“저한테는 이런 영광의 자리가 오기까지는 묵묵히 옆에서 지켜준 아내 덕분이다. 혼자서는 해 낼 수 없었다”고 수상의 공을 아내에게 돌린 정 씨는 “맛있는 과일을 생산해 침체된 과일산업에도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imym@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